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성천보존회 "녹조 발생 영주댐 방류는 하류 주민 건강 위협"

송고시간2017-09-08 10:32

영주댐 똥물 현상으로 수질악화 [내성천보존회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영주댐 똥물 현상으로 수질악화 [내성천보존회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영주=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경북 영주 환경단체인 내성천보존회는 8일 보도자료를 내고 "녹조와 똥물 현상이 발생한 영주댐에서 방류한 물을 하류 주민이 먹으면 건강을 해치게 될 것이다"고 주장했다.

내성천보존회는 "수자원공사가 지난 7월 영주댐에 녹조가 발생했을 때 설치한 녹조 제거장치로는 유기성 부유물질이나 침전물질을 제거할 수 없고 탁도도 개선할 수 없어 현실적 성과를 얻기 힘들다"고 밝혔다.

이어 "응집제(폴리머)를 투입하는 방법 등으로 유기물을 제거한 뒤 방류하는 일반 하수처리장과 달리 영주댐은 하류로 모두 흘려보낸다"며 "남조류가 죽을 때 분비한 맹독성 물질인 '마이크로시스틴'도 그대로 흘러 하류 주민 건강을 위협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lee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731148800062

title : "사람이 떠내려간다" 삼척 하천에 빠진 20대 숨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