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꿈을 짓밟지 말라"…재미동포사회 DACA 폐지에 강력 반발

트럼프 행정부·연방의회에 '드림법안' 통과 촉구 나서기로


트럼프 행정부·연방의회에 '드림법안' 통과 촉구 나서기로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불법 입국한 부모를 따라 미국에 간 불법체류 청년 80만여 명의 추방을 유예하는 '다카'(DACA) 프로그램의 폐지를 공식화한 데 대한 이민자들의 분노가 들끓는 가운데 재미동포들도 "꿈을 짓밟는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뉴욕한인회(회장 김민선)와 한인 권익옹호 및 정치력신장 단체인 민권센터(회장 문유성), 뉴욕가정상담소(소장 김봄시내), 뉴욕한인봉사센터(회장 김광석) 등 뉴욕 지역 한인 단체들은 현지 시간으로 지난 6일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트럼프 행정부가 한인 등 80만여 아메리칸 드리머의 꿈을 짓밟는 결정을 했다"고 반발하면서 거리로 나섰다.

이들 단체 회원들은 맨해튼에 있는 트럼프타워 앞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어 트럼프 행정부를 규탄하는 동시에 다카 폐지 발표를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또 앞으로 연방의원들에 서한 보내기 운동 등을 펼쳐 드리머들을 보호하기 위한 '드림 법안'을 하루빨리 통과하라고 촉구하기로 뜻을 모았다.

현재 연방 상원에 계류된 드림 법안은 서류 미비 청소년들이 허가된 기간에만 체류를 허용하는 다카와 달리 영주권과 시민권을 취득할 수 있도록 하는 더욱 강력한 구제책이다.

33년 전 창립한 민권센터는 드리머들을 돕는 다카 수혜자 전용 상담 핫라인(718-460-5600)을 즉시 가동했다.

한인사회 토론문화 정착과 믿을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목적으로 지난해 설립된 '오픈 포럼'(대표 김창종)은 9일 오후 퀸즈 플러싱의 글로벌리더십파운데이션에서 '다카의 운명 그리고 이민정책 방향'을 주제로 토론회를 연다.

LA한인회(회장 로라 전)와 미주한인봉사교육단체협의회(회장 윤대중), 한미연합회(KAC·사무국장 방준영) 등 LA지역 한인 단체들도 앞으로 6개월 동안 '드림 법안' 통과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우선 전국 비영리기관과 공동으로 트럼프 정부와 연방의회에 서안을 보내는 등 압력 행사를 꾸준히 펼쳐나갈 것을 결의했다.

로라 전 회장은 "다카 폐지는 이민사회에 반인류적 행위라고 볼 수 있다"며 "우리는 트럼프 행정부에 서한을 보내는 등 강력한 규탄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 다카 폐지를 선언했고, 이민자들의 반발이 거세자 이틀 뒤 "6개월간 아무런 조치도 없다"고 안심시키는 등 오락가락 행보를 보이고 있다.

한국 외교부는 다카 폐지로 추방 대상이 되는 한인 청년이 7천 명 이상인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들 가운데는 오래전에 미국으로 유학을 떠났다가 비자 유효 기간이 끝난 뒤 그대로 남아 불법 체류자 신분이 된 부모의 자녀도 적지 않은 것으로 추정된다.

'다카' 폐지에 거리로 나선 이민자들
'다카' 폐지에 거리로 나선 이민자들 미국 불법체류 청년 추방유예 다카 드리머 반이민정책 캘리포니아주 [AP=연합뉴스 자료사진]

gh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8 11: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