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러시아, 극동지역 해양수산협력 본격 추진키로

김영춘 해수부 장관, 러 극동개발부 장관과 협력방안 논의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해양수산부는 김영춘 장관이 6일, 7일 양일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제3회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해 알렉산드르 갈루쉬카 러시아 극동개발부 장관, 일리야 쉐스타코프 수산청장과 회담했다고 8일 밝혔다.

양측은 조업쿼터 확대, 수산물류가공 복합단지 조성 및 항만개발 투자, 북극항로 개척 등 극동러시아 지역에 대한 수산 ·항만 ·해운물류 및 극지분야 협력방안을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러시아 전체 영토의 36%에 해당하는 극동지역은 수산물 생산량이 러시아 전체 생산량의 65%인 311만t에 달하는 등 성장잠재력이 풍부하지만, 낙후된 산업기반시설 등으로 인해 경제발전이 지체되고 있다.

러시아 정부는 극동지역을 개발하기 위해 민간투자를 통한 수산물 가공·수출 확대, 거점항만 개발 등에 주력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해양수산 기업들도 극동지역 투자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나 적정한 개발부지 확보, 타당성 조사 등에 애로를 겪고 있다.

이에 해수부와 러시아 극동개발부 등은 이번 동방경제포럼을 계기로 극동지역 해양수산 협력방안을 논의하기로 한 것이다.

김 장관은 "동방경제포럼을 계기로 그간 어업에 국한됐던 러시아 진출 분야가 수산물 가공, 항만, 해운 등 해양수산 분야 전반으로 대폭 확대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화 나누는 김영춘 해수부 장관
대화 나누는 김영춘 해수부 장관(서울=연합뉴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사진 오른쪽)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제3차 동방경제포럼'에서 참석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7.9.8 [해양수산부 제공=연합뉴스]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8 10: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