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폴란드 총리까지 獨에 '전쟁피해 배상하라'… 獨 "다 끝난 일"

(서울=연합뉴스) 고형규 기자 = 폴란드 정부는 베아타 시드워 총리의 발언이 나온 이후 2차 세계대전 전범국 독일의 자국 침공에 따른 피해 배상 요구를 공식화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독일 일간 디벨트가 8일 인터넷판에서 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시드워 폴란드 총리는 7일 정치적 결정이 내려지는 대로 정부가 전쟁피해 배상 문제에 관한 공식 입장을 마련할 것이라고 현지 라디오 RMF FM에 말했다.

시드워 총리는 "폴란드는 배상받을 권리가 있으며 폴란드 국가는 청구할 권리가 있다"고 강조하고, 정부가 독일과 대화를 모색해 나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4월 獨하노버 박람회땐 '다정했지만…'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4월 獨하노버 박람회땐 '다정했지만…'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폴란드 행정 수반의 이런 언급은 처음이다.

시드워 총리의 발언은 특히 비톨트 바슈치코프스키 폴란드 외교부 장관과 마루우시 블라슈차크 내무장관이 최근 잇따라 1조 달러(1천131조 원)나 그 이상의 배상 규모를 주장하고 나선 것과 맞물려 그 배경에 관심을 두게 한다.

보수 법과정의당이 이끄는 폴란드 정부는 사법부 장악 논란 등 민주주의 후퇴 탓에 독일뿐 아니라 유럽연합(EU) 주류와 마찰을 빚어왔다.

디벨트는 그러나, 전후 냉전이 굳어져 가던 시기인 1953년 폴란드 공산정부는 독일로부터 전쟁 피해에 관해 배상받는 것을 일찌감치 단념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를 두고 현 정부는 당시 청구권 포기 선언의 유효성을 문제 삼고 논란을 벌인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독일 연방정부 역시 "배상 문제는 다 매듭지어졌다"고 본다.

독일은 1939년 9월 1일 새벽 폴란드를 침공하고, 독일에 맞서 이틀 뒤 영국과 프랑스가 전쟁을 선포하면서 2차 세계대전은 본격화한다.

이 참혹한 전쟁은 폴란드계 유대인 310만 명을 포함하여 모두 500만 명의 폴란드인의 생명을 앗아갔다.

un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8 10: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