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호영 "러, 北제재 동참 거부…한미동맹으로 돌파해야"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고상민 기자 = 바른정당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8일 문재인 대통령과 러시아 방문 결과에 대해 "북핵과 관련해 의견 차이가 있었고 성과를 못 거둔 것 같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 원내대책회의 발언
주호영 원내대표, 원내대책회의 발언(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17.9.8
hihong@yna.co.kr

주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경제교류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하는 등 한·러 관계를 '전략적 동반자'로 하기로 한 점은 의미가 있다"고 평가하면서도 이같이 밝혔다.

주 권한대행은 특히 푸틴 대통령이 대북 원유공급 중단에 반대한 점을 거론하며 "사실상 대북제재에 참여할 뜻이 없다고 밝힌 것"이라며 지적했다.

그는 "중국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조치를 계속하고, 러시아는 대북제재에 동참할 의사가 없다고 밝힌 만큼 한미동맹을 토대로 돌파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실질적인 북핵 방어막인 다층 미사일 방어체계를 구축하는 방법밖에 없다"여 현 정부의 미사일 방어체계 강화를 촉구했다.

이어 주 권한대행은 회의에 앞서 자신이 주최한 '사용후 핵연료 딜레마에서 탈출하라' 토론회에서 세계적 석학들이 '획기적인 기술로 고준위 방사성 폐기물도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고 소개하며 "정부는 탈원전 정책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kbeomh@yna.co.kr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8 09: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