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시의회 임시회 폐회…신고리 건의안·북핵 결의안 채택

학교폭력 조사위원회 구성 안건 승인…내년 2월까지 활동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시의회 제264회 임시회가 열흘간의 일정을 마치고 8일 폐회했다.

이번 임시회에서는 교육청의 제2회 추경예산 1천174억원을 원안대로 의결했다.

시의회는 조례안 22건, 예산안 1건, 동의안 3건, 의견청취안 3건 등 모두 32건의 안건을 처리했다.

이날 오전 열린 제2차 본회의에서는 '신고리 5·6호기 건설 관련 대정부 건의안'과 '북한의 핵실험 규탄 결의안'을 채택했다.

부산시의회 본회의장
부산시의회 본회의장 [부산시의회 제공=연합뉴스]

신고리 원전 건설 문제와 관련해 의회는 "공론화 기간을 늘려 충분한 논의 과정을 거친 후 신고리 5·6호기 건설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 "원자력안전위원회를 원전밀집 지역인 부산으로 이전하고 부산 등 원전 지역을 국가전략 특구로 지정해 지원해 달라"고 건의했다.

북핵 규탄 결의안에서는 "북한은 핵과 미사일 도발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대화의 장으로 나설 것을 단호히 요구한다"며 "우리 정부는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강력한 대응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본회의에서는 교육위원회가 상정한 '학교폭력 관련 행정사무조사 계획서'를 의결했다.

이로써 7명의 위원으로 구성된 학교폭력조사위원회는 내년 2월까지 이번 '피투성이 여중생' 사건의 진상규명을 포함해 시행 중인 각종 예방대책의 실효성과 사후조치 시스템 점검, 장기결석·가출학생 관리실태, 대안학교 위탁교육기관 관리실태 등을 점검한 뒤 대책안을 마련한다.

제265회 임시회는 다음 달 13일부터 23일까지 열린다.

ljm70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8 09: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