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FIFA '아시아 축구 개척자' 차범근 조명

[FIFA TV 영상 캡처]
[FIFA TV 영상 캡처]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국제축구연맹(FIFA)이 '한국 축구 레전드' 차범근(64) 전 수원 삼성 감독을 집중 조명했다.

FIFA TV는 7일(현지시간) '차범근, 아시아 축구 개척자'라는 제목의 7분가량 영상에서 차범근 인터뷰와 함께 그의 축구 인생과 그가 축구계에 남긴 업적을 소개했다.

FIFA는 "차범근보다 축구에 더 큰 영향을 남긴 아시아 선수는 거의 없다"며 "아시아 대륙에서 가장 위대한 선수로 널리 여겨지는 차범근은 유럽에 영향을 준 첫 아시아 선수 중 하나"라고 표현했다.

FIFA는 차범근과의 인터뷰를 통해 민첩하고 빨라 운동에 소질을 보였던 어린 시절부터 청소년 대표 시절을 거쳐 1972년 19세의 나이에 성인 대표팀에 합류하고 메르데카컵에 출전해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 때까지 소개했다.

이어 1978년 아시아 선수 가운데에는 처음으로 독일 분데스리가에 진출한 뒤 10년간 여행 한 번 하지 않고 밤에 외출도 하지 않은 채 '로봇'처럼 축구만 하던 시절과 선수와 감독으로서 월드컵에 나갔던 경험도 들려줬다.

차범근은 1986년 멕시코 월드컵에서 선수로 뛰었을 때는 나머지 선수들과 함께 훈련할 시간이 거의 없었다는 점에서 아쉬움이 남는다고 회고했고, 감독으로 간 1998년 프랑스 월드컵에서 멕시코에 1-3, 네덜란드에 0-5로 패한 후 중도 경질된 것은 여전히 가슴 아픈 기억으로 남았다고 말하기도 했다.

FIFA는 영상 말미에 "차범근은 한국과 독일에서 가장 많이 기억되고 존경을 받는 선수"라며 "차범근의 유산은 계속 울림과 영감을 줄 것"이라고 평가했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8 09: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