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K텔레콤, 유선 장비 가상화 기술 국내 최초 개발

브로드밴드·노키아와 가상화 장비 이용한 IPTV 서비스 시연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SK텔레콤은 SK브로드밴드, 노키아와 함께 국내 최초로 유선서비스 망 가상화 기술을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가상화는 하드웨어 장비를 소프트웨어 형태로 범용 서버에 설치하는 기술로 장비 구축 비용과 시간을 크게 줄일 수 있다.

3사는 IPTV와 초고속인터넷 등 유선서비스 제공을 위해 가입자 인증, 자원 배분 등의 역할을 담당하는 국사장치를 가상화하고, 서울시 동작구에 있는 SK브로드밴드의 유선망 테스트베드에서 IPTV 서비스를 시연하는 데 성공했다.

유선서비스 망 가상화 기술을 도입하면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등 신규 서비스 도입에 소요되는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SK텔레콤은 지난 2015년 교환기를 시작으로 LTE 무선 기지국까지 무선망에 가상화 기술을 적용해왔다.

SK텔레콤은 향후 유선서비스 용량 증대를 위한 가상화 기술도 개발해 국제 포럼에서 공개할 계획이다.

박진효 네트워크기술원장은 "유선서비스 망 가상화 기술은 차세대 네트워크 운영 및 차별화된 고객 가치 제공을 위한 핵심 기술"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협력사들과 함께 네트워크 가상화에 필요한 혁신 기술 개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SK텔레콤, 유선 가상화 기술 국내 최초 개발
SK텔레콤, 유선 가상화 기술 국내 최초 개발SK텔레콤이 국내 최초로 유선서비스 망 가상화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8일 밝혔다. 사진은 SK텔레콤, SK브로드밴드, 노키아 직원들이 서울 동작구에 있는 유선망 테스트베드에서 가상화 장비를 시연하고 있는 모습. 2017.9.8 [SK텔레콤 제공=연합뉴스]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8 09: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