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 11일 대북제재 표결 강행키로…중·러 반발속 외교전 시동

협상 과정에서 결의안 일부 완화될 수도…이달 유엔총회서도 별도 논의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미국은 당초 예고한 대로 오는 11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서 새로운 대북제재 결의안을 표결에 부치겠다는 결심을 굳혔다고 AFP 통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북한의 6차 핵실험 이튿날인 지난 4일 안보리 긴급회의에서 "다음 주 월요일(11일) 표결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선언한 뒤 원유와 석유 제품의 수출입 금지 등의 내용을 담은 초강력 제재 결의안 초안을 만들어 안보리 회원국들에 회람 중이다.

그러나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중국과 러시아가 초안 내용 일부에 반대하는 것으로 알려져 예고한 날짜까지 표결을 진행할 수 있을지에 대한 회의적인 시각도 없지 않다.

심지어 상당수 유엔 외교관들은 중국과 러시아가 대북제재 결의안에 거부권을 행사할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다.

그럼에도 미국은 11일 표결을 관철하기 위한 대대적인 외교전에 시동을 걸었다고 AFP는 전했다.

익명을 요청한 안보리의 한 외교관은 "이번 사안에 대한 미국의 결의는 대단히 강하다"며 "미국은 월요일에 표결이 이뤄질 수 있도록 던질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던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대화하는 미·중·러 유엔대사
대화하는 미·중·러 유엔대사4일 유엔 안보리 긴급회의를 마친 뒤 대화하는 니키 헤일리 미국대사(오른쪽)와 류제이 중국대사(가운데), 바실리 네벤쟈 러시아대사(오른쪽) 자료사진 [신화통신=연합뉴스]

다만 미국이 중국과 러시아를 설득하는 과정에서 초안에 담긴 대북제재 내용이 일부 완화될 수도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이 외교관은 "결의안 초안에 대한 협상이 중국과 러시아의 우려를 달랠 수 있는 일부 내용 변화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미국의 압박에 류제이(劉結一) 유엔주재 중국대사는 최근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에 있는 아프리카연합(AU) 본부 방문 일정을 단축하고 뉴욕으로 돌아와 협상에 돌입한 상태다.

바실리 네벤쟈 유엔주재 러시아대사는 11일 표결 주장에 대해 지난 5일 기자들과 만나 "다소 시기상조"라며 부정적인 시각을 보인 바 있다.

반면 서방 국가들에서는 미국이 주도한 대북제재 결의안 초안 내용과 11일 표결에 찬성하는 여론이 우세하다.

매슈 라이크로프트 유엔주재 영국대사는 "북한의 불법적이고 무모한 행동에 대한 적절한 대응"이라면서 북한에 "가능한 최대의 압력"을 가해야 한다고 옹호했다.

또한, 안보리는 오는 19일부터 열리는 유엔 총회 고위급 토론 기간에 북한 문제에 관한 안보리 장관급 회의를 따로 열어 대응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그래픽] 미국, 안보리에 북한 제재결의안 초안 회람
[그래픽] 미국, 안보리에 북한 제재결의안 초안 회람(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포함한 핵심 지도부를 제재 대상에 올리고, 원유와 석유 관련 제품의 수출입을 금지하는 방안도 여기에 포함될 전망이다.
6일(현지시간) 포린폴리시(FP)와 AFP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은 이와 같은 내용의 새 대북제재 결의안 초안을 만들어 14개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이사국에 회람했다.
유엔 안보리 북핵·미사일 결의 주요 일지.

bjbin@yna.co.kr
미국, 안보리에 북한 제재결의안 초안 회람 (PG)
미국, 안보리에 북한 제재결의안 초안 회람 (PG)[제작 최자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8 09: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