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공지능 스피커 말귀 어두워"…음성인식 기능 만족도 낮아

소비자원, 이용 실태 조사…음악 재생 기능 가장 많이 사용


소비자원, 이용 실태 조사…음악 재생 기능 가장 많이 사용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인공지능(AI) 스피커의 음성인식이나 대화기능에 대한 소비자 만족도가 낮아 개선할 필요가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소비자원은 국내외 주요 인공지능 스피커 4개 제품(KT 기가지니, SKT 누구, 아마존 에코, 구글 홈)이용자 300명을 대상으로 이용실태를 조사한 결과를 8일 발표했다.

인공지능 스피커란 이용자의 음성명령을 인식해 음악·날씨·뉴스·쇼핑(온라인쇼핑, 음식배달)·사물인터넷(IoT) 등 여러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피커 형태의 가전제품이다.

인공지능 스피커를 구매한 이유로 응답자 중 가장 많은 67.7%(203명)가 '인공지능 제품에 대한 호기심'을 꼽았다.

가장 자주 이용하는 기능(중복응답)은 '음악재생'(71.3%)이었고 '날씨·교통정보'(41.0%), '인터넷 정보검색'(40.3%), '타이머·스케줄 관리'(35.7%)가 그 뒤를 이었다.

기능 중에서 날씨·교통정보의 만족도가 4점 만점에 3.15점으로 가장 높았고 '일상대화'의 만족도는 2.78점으로 가장 낮았다.

이용자들이 제품 구매 전 가장 기대했던 인공지능 스피커의 기능은 '쉽고 편한 음성인식'(46.3%), '기기와의 일상대화'(23.0%), '일정관리'(13.0%)의 순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인공지능 스피커를 사용할 때 경험한 불편(중복응답)으로 '일상사용 환경에서 음성인식 미흡'(56.7%), '기기와 이용자 간의 자연스러운 연결형 대화가 곤란'(45.7%), '외부소음을 음성명령으로 인식해 작동오류가 발생'(37.0%) 등이 많아 음성인식 기능이 개선될 필요가 있었다고 소비자원은 설명했다.

인공지능 스피커 관련 소비자조사[소비자원 제공]
인공지능 스피커 관련 소비자조사[소비자원 제공]

소비자원은 "인공지능 스피커를 살 때 음성인식 기능 등 중요사항을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dy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8 09: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