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B증권 "금 가격 향방 당분간 북한에 달렸다"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금 가격의 향방은 당분간 북한에 달렸다는 분석이 나왔다.

KB증권은 8일 "작년 11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당선 이후 북한 이슈가 글로벌 투자자들에게 중요해졌다"며 "앞으로 북한 리스크의 확산은 금 가격에 긍정적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KB증권이 5차례의 핵실험과 2005년 핵 보유 성명, 2011년 김정은 사망, 2016년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발사, 올해 8월 괌 포위사격 발언 등 9차례의 북한 리스크 사례를 분석한 결과 사건 발생 2개월 뒤 금값은 대부분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구경회 연구원은 "금융시장에서 금은 안전자산으로 분류되기 때문에 북한 리스크가 확산했을 때 금값이 오른 것은 논리적으로 설명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글로벌 투자자들이 북한에 관심을 집중하게 된 것은 트럼프 대통령 당선 이후로 보는 게 타당할 것"이라며 "이는 트럼프 정부는 북한에 대해 적극적인 대응을 피한 버락 오바마 정부와는 크게 다를 것이라는 판단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KB증권은 미국 플로리다를 관통할 것으로 예보된 태풍 어마(Irma)가 정유시설에 악영향을 준다면 태풍 하비(Harvey)처럼 유가에 영향을 줘 원유 가격이 단기 조정을 겪게 될 가능성이 크다고 예상했다.

골드바 [연합뉴스 자료사진]
골드바 [연합뉴스 자료사진]


ev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8 09: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