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중증장애인 지원사업 확대…돌봄·재활 맞춤형 서비스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시는 돌봄·재활 서비스 부족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증장애인과 가족을 위한 다양한 지원정책을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시는 먼저 11일 오후 2시 부산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인력 현황으로 바라본 주간보호 실태와 개선방안'을 주제로 토론회를 연다.

중증장애인 지원사업 [CG]
중증장애인 지원사업 [CG][연합뉴스TV 제공]

이번 토론회는 부산장애인주간보호시설협회와 장애인자립전환지원센터가 주관하고 장애인 부모 등 200여 명이 참석한다.

중증장애인 돌봄 강화 정책과 종사자 처우개선 방안에 관한 활발한 토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부산시는 올해 전국 처음으로 장애인주간보호시설 지원조직을 구성해 중증장애인 평가, 중증장애인 이용시설 종사자 추가지원, 행동 중재 전문가 파견, 평생교육 강사 파견 등 사업을 벌이고 있다.

내년부터는 장애인주간 보호시설에서 돌봄·재활·평생교육 서비스를 통합해 제공하는 '부산형 장애인 돌봄 강화사업'을 추진한다.

장애인주간보호시설에 특수교사, 치료사 등 전문종사자를 지원하고 각 시설의 전문종사자와 중증장애인 이용자의 장애유형 및 연령 등에 따른 전문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최근 장애아들을 둔 경찰관 아버지의 자살, 베란다에 매달린 딸을 붙잡고 버틴 모정, 발달장애인에게 아이 잃은 엄마의 호소 등 중증장애인 관련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며 "이와 유사한 사건들이 더는 발생하지 않고 중증장애인과 가족이 함께 행복한 사회를 만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8 07: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