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멕시코, 핵실험이유 北대사 추방명령…유엔 회원국중 첫조치인듯(종합)

외교기피인물로 지정…외교부 성명 "북핵실험, 국제사회에 중대위협"
멕시코 대통령,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 이행 명령 관보에 게재 명령
2016년 6월 엔리케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오른쪽)과 만난 김형길 주멕시코 북한 대사 [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2016년 6월 엔리케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오른쪽)과 만난 김형길 주멕시코 북한 대사 [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멕시코 정부가 7일(현지시간) 북한의 핵실험과 잇따른 장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에 대한 항의 표시로 자국 주재 김형길 북한 대사를 외교적 기피인물(페르소나 논 그라타)로 지정하고 72시간 이내에 떠날 것을 명령했다.

멕시코 외교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우리는 이번 외교 조치를 통해 국제법을 위반하고 아시아 지역과 전 세계에 심각한 위협을 가한 북한의 최근 핵 관련 활동에 대해 '절대적인 반대'(absoluto rechazo)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성명은 "최근 몇 달간 북한은 핵실험, 장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 등 국제법 및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을 자행했다"며 "북한의 핵 관련 활동은 국제 평화와 안보를 심대하게 해치고, 한국과 일본 등 멕시코의 핵심 우방을 포함한 역내 국가들에 중대한 위협"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멕시코는 한반도 비핵화를 비롯해 국제 평화와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활동을 온전히 지지하며, 평화적 방법으로 현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안보리가 힘을 모을 것을 권고한다"고 덧붙였다.

멕시코 정부는 또 이날 각 연방정부 기관이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를 완전히 이행할 것을 지시하는 엔리케 페냐 니에토 대통령의 행정명령을 관보에 게재했다. 행정명령에는 안보리가 2006년 이후 결의한 대북 제재 대상 개인과 기관 목록 등이 담겼다.

멕시코 정부가 자국 주재 외국 대사를 추방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특히 오는 11일을 전후로 대북 제재 결의안 표결을 추진 중인 안보리의 대북 추가제재에 앞서 취해진 외교적 조치여서 주목된다.

현지 외교소식통은 "멕시코가 외국 대사를 추방한 것은 2000년 이후 처음이며, 지난 3일 북한 핵실험 이후 북한 대사 추방결정을 내린 것은 유엔 회원국 중 처음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멕시코는 그러나 이번 조치와 별개로 북한과의 단교는 검토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멕시코 정부는 3일 북한의 6차 핵실험 도발에 대해 "가장 강력한 용어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비난 성명을 낸 방 있다.

멕시코는 정부는 당시 성명에서 "북한이 지속해서 명백하게 국제법을 위반하고 있어 멕시코는 적절한 외교적 조치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이번 조치를 시사했다.

중남미 비핵화 조약인 트랄테롤코 조약 성안국인 멕시코는 핵과 대량파괴무기로 한반도를 비롯한 동북아와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이 위협받아서는 안 된다는 확고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멕시코, 북한 대사 추방 명령(PG)
멕시코, 북한 대사 추방 명령(PG)[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추방 명령에 적막감 감도는 멕시코 북한 대사관
추방 명령에 적막감 감도는 멕시코 북한 대사관(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7일(현지시간) 밤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 시내 주택가 있는 북한 대사관에 적막감이 감돌고 있다.
멕시코 정부는 이날 북한의 핵실험 도발과 잇단 장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에 대한 항의 표시로 자국에 주재하는 김형길 북한 대사를 외교적 기피인물(페르소나 논 그라타)로 지정하고 72시간 이내에 자국을 떠날 것을 명령했다. 3층 건물인 북한 대사관의 3층 오른편에 있는 한 방에 불이 켜져 있다. penpia21@yna.co.kr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8 09: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