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위스에서도 '배출가스 조작' 폴크스바겐 집단소송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스위스에서도 배출가스 조작으로 논란이 된 독일 폴크스바겐사를 상대로 집단소송이 시작됐다고 독일 DPA통신이 7일(현지시간) 전했다.

스위스 소비자단체인 소비자보호기금(CPF)은 첫 단계로 취리히 소재 폴크스바겐 수입사 AMAG를 상대로 배출가스 조작 소프트웨어 프로그램 부착과 관련해 소비자를 속인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법원에서 소비자를 속인 행위가 유죄로 인정되면 CPF는 폴크스바겐 운전자 1인당 7천 스위스프랑(830만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할 수 있다.

스위스 법체계에서는 민사상 집단소송을 먼저 제기할 수 없어 형사 소송으로 우선 법적 절차를 밟아야 한다.

CPF는 소프트웨어 개선만으로는 소비자들이 받은 고통을 배상하기에는 부족하다고 주장했다.

CPF는 "친환경이라는 걸 내세웠던 차에 소비자들은 너무 많은 것을 지불했다"며 "배출가스 조작 사태와 관련 없는 차들과 비교하면 중고차 시세도 낮아졌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CPF의 소송에 합류하겠다고 밝힌 스위스 소비자는 2천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폴크스바겐은 스위스에서 11%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가장 많이 팔린 자동차 브랜드다.

폴크스바겐 로고 [출처:Pixabay=연합뉴스]
폴크스바겐 로고 [출처:Pixabay=연합뉴스]

mino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8 01: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