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역대최강 허리케인 '어마' 인명피해 속출…플로리다 20만 대피(종합)

카리브해 강타 최소 10여명 사망·푸에르토리코 100만 정전 피해
바부다섬 건물 90% 파손…주말께 美 상륙·대피행렬 줄지어
물에 잠긴 카리브
물에 잠긴 카리브(멕시코시티 AFP=연합뉴스) 초대형 허리케인 '어마'가 강타한 카리브해의 프랑스령 생마틴 섬에 6일(현지시간) 홍수가 발생, 건물과 차들이 물에 잠겨 있다.
ymarshal@yna.co.kr
허리케인 '어마' 카리브해 강타…프랑스령 섬들 큰 피해
허리케인 '어마' 카리브해 강타…프랑스령 섬들 큰 피해(멕시코시티 AFP=연합뉴스) 초대형 허리케인 '어마'가 강타한 카리브해의 프랑스령 생마틴 섬에 6일(현지시간) 홍수가 발생, 건물이 무너지고 차들이 물에 잠겨 있다. 생바르텔미르 섬에서는 통신이 두절되고 바부다 섬에서는 산사태가 나는 등 프랑스령 섬들이 큰 피해를 입었다. 어마는 이날 오전 현재 미국령 푸에르토리코 산후안에서 동쪽으로 225㎞ 떨어진 곳에서 시속 295㎞의 강풍을 동반한 채 버진제도로 향하고 있다.
ymarshal@yna.co.kr

(멕시코시티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국기헌 옥철 특파원 = 대서양에서 발생한 역대 최강급 허리케인 '어마'가 카리브 해 일대를 강타하면서 최소 10여 명의 목숨을 앗아가고 주택 등 각종 시설을 초토화시켰다.

미국 플로리다 주는 어마가 다가오면서 4개 카운티 주민에게 대피령을 내렸고 20만 명 이상이 대피했다.

7일(현지시간) 미국 국립 허리케인 센터(NHC)에 따르면 어마는 이날 오전 미국령 푸에르토리코 북쪽 근해에서 시속 290㎞의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채 서북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어마는 허리케인 풍속 기준 최고 수준인 5등급을 유지하고 있다. 허리케인은 카테고리 1∼5등급으로 나누며 숫자가 높을수록 위력이 강하다.

어마의 이동 경로 상에 있는 카리브 해 북동부 섬들에서는 인명피해가 속출하고 기반시설 피해가 잇따랐다.

프랑스와 네덜란드가 분점하고 있는 카리브 해 생 마르탱 섬에서 지금까지 최소 4명이 사망하고 23명이 다쳤다. 영국령 앙퀼라 섬에서도 1명이 숨졌다.

현재 인명피해가 어느 정도 인지 정확히 파악되지 않고 있으나 최종 집계가 되면 상당한 피해 규모가 드러날 것으로 추정된다.

[그래픽] 역대최강 허리케인 '어마' 인명피해 속출
[그래픽] 역대최강 허리케인 '어마' 인명피해 속출

네덜란드 쪽 생마르탱 영토에 있는 공항과 항구는 파손돼 접근이 불가능하다.

어마는 인접한 네덜란드령 세인트 유스타티우스와 사바도 휩쓸었지만, 아직 인명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

푸에르토리코에서는 정전으로 100만 명 이상이 암흑 속에서 뜬눈으로 밤을 지새웠다.

리카르도 로세요 푸에르토리코 주지사는 "푸에르토리코 전력회사 고객의 70%가량이 정전 피해를 봤다"면서 "정전이 언제 복구될지 예측하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푸에르토리코의 모든 항구는 폐쇄됐으며 민항기 운항도 중단된 상태다.

어마가 접근하면서 바하마의 공항도 일제히 폐쇄됐다.

앞서 어마가 할퀴고 간 바부다 섬에서는 전체 주민 1천800명 중 절반가량이 집을 잃었으며, 전체 건물의 90%가량이 파손됐다.

NHC는 "어마는 향후 이틀간 4∼5등급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며 "오늘 도미니카공화국과 아이티를 지나가고 내일 밤에 쿠바 인근에 접근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마이애미 주민 대피령 내려진 지역
마이애미 주민 대피령 내려진 지역
[그래픽] 중부 아메리카 허리케인·지진으로 몸살
[그래픽] 중부 아메리카 허리케인·지진으로 몸살

어마는 주말께(9∼10일) 위력이 4등급으로 주춤해진 가운데 미국 플로리다주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됐다.

플로리다 마이애미-데이드의 카를로스 히메네스 시장은 이날 오전 7시를 기해 시 해안 거주지를 A∼C 구역으로 나눠 주민 대피령을 발령했다.

실제 마이애미-데이드 해안지역 주민 20만 명 이상이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 ABC방송은 "최대 40만 명 가까이 대피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주민 대피령이 내려진 플로리다 주 카운티는 마이애미-데이드와 브로워드, 브리버드, 먼로 등 4곳이다.

소방관 출신인 히메네스 시장은 "우리는 1992년 카테고리 5 허리케인 앤드루도 이겨냈다. 모든 주민이 서로에 도움을 줘야 한다. 정 갈 곳이 없는 주민은 시내 고교 건물 등 8곳의 지정 대피소를 이용하라"고 당부했다.

마이애미-데이드 해안을 따라 놓인 US 1번 도로에는 차량 행렬이 길게 늘어서 있다. 대형 마트에는 물과 생필품이 동 났고, 주유소에도 기름이 부족한 상태다.

플로리다 케네디 우주센터의 미 항공우주국(NASA) 직원들도 기지를 보호하기 위해 방재 조처를 취했다.

플로리다 마이애미-데이드에서 빠져나오는 대피 차량
플로리다 마이애미-데이드에서 빠져나오는 대피 차량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8 04: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