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터키 에너지투자 8년간 124조원…韓 신재생업계에 기회"

이스탄불서 한·터키 신재생에너지 협력방안 세미나 개최
터키 투자진흥청 "터키 에너지 시장 지속 성장"
터키 투자진흥청 "터키 에너지 시장 지속 성장"(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7일(현지시간) 터키 이스탄불 리츠칼튼호텔에서 한·터키 신·재생에너지 협력방안 세미나가 열렸다. 이날 터키 투자지원진흥청(ISPAT), 터키 과학기술연구위원회(TUBITAK) 에너지연구원, 한국 외교부의 에너지 분야 전문가들과 터키 주재 한국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바샤크 아브즈 ISPAT 연구실장이 터키의 에너지분야 투자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2017.9.8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한국과 터키의 신·재생에너지 분야 협력 가능성을 모색하는 행사가 이스탄불에서 열렸다.

주(駐)이스탄불 총영사관은 7일(현지시간) 리츠칼튼호텔에서 한·터키 신·재생에너지 협력방안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터키 투자지원진흥청(ISPAT), 터키 과학기술연구위원회(TUBITAK) 에너지연구원, 한국 외교부의 에너지 분야 전문가들과 터키 주재 한국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ISPAT의 바샤크 아브즈 연구실장은 2년 전 터키정부가 제시한 에너지 분야 투자계획을 설명하며, 한국 에너지업계가 다양한 분야에서 참여할 수 있으리라고 기대했다.

앞서 2015년 터키정부는 2023년까지 에너지 분야에 1천100억달러(현재 환율 기준 약 124조원)를 투자한다는 계획을 공개했다.

이 기간 풍력과 태양광에 각각 220억달러(약 25조원)와 70억달러(약 8조원)가 투입될 예정이다.

터키의 풍력·태양광·지열 발전 비중은 9.3%로 한국의 5%보다 월등히 높다.

원자력에는 270억달러(약 31조원)를 투자할 계획이다.

한·터키 신재생에너지 협력방안 세미나 개최
한·터키 신재생에너지 협력방안 세미나 개최(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7일(현지시간) 터키 이스탄불 리츠칼튼호텔에서 한·터키 신·재생에너지 협력방안 세미나가 열렸다. 이날 터키 투자지원진흥청(ISPAT), 터키 과학기술연구위원회(TUBITAK) 에너지연구원, 한국 외교부의 에너지 분야 전문가들과 터키 주재 한국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주빈석에서 차영철 주(駐)이스탄불 총영사(오른쪽)와 오르쿤 하세크오을루 TUBITAK 에너지연구원장(왼쪽) 등이 발표를 듣고 있다. 2017.9.8

차영철 주이스탄불 총영사는 인사말에서 한국의 '탈원전' 로드맵과 신재생에너지 육성정책을 언급하며 "양국의 정책 방향을 볼 때 각각의 목표를 달성하면서도 '윈윈'(win-win)하는 환경을 조성할 여지가 크다"고 말했다.

세미나에 참석한 터키 전문가들은 한국이 원자력 의존도가 높은데도 원전가동을 중단하겠다는 새 정부의 정책에 의문을 나타냈다.

최재하 국제에너지안보과장은 "탈원전 목표는 앞으로 60년간 장기간 진행되는 것"이라면서 "신규 원전 건설을 추진하지 않지만 현재 원전은 설계 수명이 다할 때까지 가동된다"고 설명했다.

tr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8 05: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