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美, 제재·압박 집착하면 감당못할 대응 직면" 위협

아태평화위 대변인 성명…"南, 푼수없이 헤덤비지 말아야" 주장
북한, 수소탄 성공 경축대회 개최
북한, 수소탄 성공 경축대회 개최(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대륙간탄도로켓장착용 수소탄시험의 성공을 축하하는 평양시 군민 경축대회가 6일 김일성광장에서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7일 보도했다. 2017.9.7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북한 노동당 외곽기구인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는 7일 "미국은 주체조선의 수소탄 보유로 달라진 상대의 지위와 무게를 진중하게 헤아려보고 더이상 대책 없는 객기를 부리며 함부로 설쳐대지 말아야 한다"면서 "제재와 압박에 집착한다면 미국으로서는 도저히 감당할 수 없는 유례없이 단호한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아태평화위는 이날 대변인 성명을 통해 "미국을 비롯한 적대세력들은 또다시 우리의 수소탄 시험 성공을 평화와 안전에 대한 위협으로, 그 무슨 유엔 결의에 대한 도전으로 걸고 들면서 새로운 반공화국 제재와 압박을 몰아오려고 발악해 나서고 있다"면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4개항의 원칙적 입장을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아태평화위는 우리 정부를 향해서는 "남조선 당국은 쥔 것도 변변치 못한 주제에 책임지지도 못할 '강력한 군사적 대응'을 줴쳐대며(이런저런 소리를 하며) 푼수 없이 헤덤비지 말아야 한다"며 "털어놓고 말하여 우리는 남조선이나 상대하자고 핵을 개발하고 수소탄까지 보유한 것이 아니다"라고 강변했다.

이와 관련, 아태평화위는 "남조선은 핵이나 전략 탄도로켓이 아니라도 얼마든지 간단하게 대상(상대)할 수 있게 준비된 우리 군대와 인민"이라면서 "'고통스러운 제재'와 '압박'을 가해야 한다고 푼수 없이 짖어대지 말아야 하며 아이들 군사놀이 같은 '합동타격' 따위의 초라한 대응 행동으로 뭇사람들의 폭소를 자아내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일본을 향해서는 "제 처지를 똑바로 알고 더이상 미국의 손발이 되여 추하게 놀아대지 말아야 한다"면서 "일본은 무서운 타격력과 명중 효과를 가진 다종다양한 원자탄과 수소탄, 로켓을 보유한 세계적인 군사강국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가장 가까이에 있다는 것을 명심하여야 한다"고 협박했다.

이밖에 "주변 나라들을 비롯한 세계는 조선(북한)의 핵문제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가져야 한다"면서 "세계는 조선의 수소탄 보유가 미국을 비롯한 대국들의 강권과 전횡을 종식시키고 공정한 국제질서를 확립하는 데서 어떤 특기할 사변으로 되는가를 날이 갈수록 더욱 선명하게 체험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redfla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22: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