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페인, 카탈루냐 독립추진에 "헌재 제소하고 주도자들 기소"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스페인 정부가 카탈루냐 의회가 분리독립 주민투표 추진을 위해 마련한 법률에 대해 위헌심판을 청구하고, 법 통과를 주도한 지방의원들을 기소할 방침이다.

카탈루냐 측이 10월 1일로 공언한 주민투표가 다가오면서 스페인과 카탈루냐 간의 갈등이 격화하고 있다.

마리아노 라호이 스페인 총리는 7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카탈루냐 지방의회가 전날 통과시킨 주민투표 실시 법률에 대해 "위헌이며 참을 수 없는 불복종행위"라 비난했다고 EFE통신 등 현지 언론이 전했다.

라호이 총리는 스페인 헌재에 해당 법의 효력정지를 요구하는 심판을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카탈루냐 의회는 내달 1일 분리독립 주민투표 실시를 위한 법안을 찬성 72표, 기권 11표로 지난 6일 의결했다.

카탈루냐 의회는 주민투표 실시 법안과 함께 새로운 독립정부 수립을 위한 법적인 틀도 승인했다. 이에 따라 주민투표에서 분리독립 결정이 나오면 주의회는 48시간 이내에 독립을 선언하게 된다.

스페인 검찰은 정부의 위헌심판 청구와 별도로 법 통과를 주도한 카탈루냐 지방의원들을 기소하겠다고 밝혔다.

스페인 정부는 경찰력을 동원해 주민투표를 막는 한편, 카탈루냐가 계속해서 분리독립을 강행하면 최후 수단으로 자치권 몰수까지도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스페인 동북부에 있는 인구 750만 명의 카탈루냐지방은 스페인 전체 경제의 20%를 차지하는 부유한 지역으로, 문화·역사·언어가 스페인과 다르다는 인식이 강해 독립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분리독립 주민투표가 이번이 처음도 아니다.

그동안 여러 명의 주지사가 중앙정부의 불허와 헌재의 '주민투표는 헌법 위반'이라는 결정에도 수차례 독자적으로 주민투표를 진행했다.

최근에는 2014년 11월 아르투르 마스 당시 주지사가 분리독립을 묻는 비공식 주민투표를 진행했다가 스페인 정부에 의해 불복종 혐의로 기소돼 유죄 판결을 받았다.

yonglae@yna.co.kr

카탈루냐 자치정부 수반인 카를레스 푸지데몬 주지사(가운데)
카탈루냐 자치정부 수반인 카를레스 푸지데몬 주지사(가운데)[EPA=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22: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