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성 윤성환, 5년 연속 10승…롯데는 2연패

삼성 윤성환 [연합뉴스 자료사진]
삼성 윤성환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포스트 시즌 진출이 사실상 물 건너간 삼성 라이온즈가 갈길 바쁜 롯데 자이언츠에 뼈아픈 일격을 가했다.

삼성은 7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롯데와 시즌 15차전에서 홈런포 3방을 묶어 6-5로 승리했다.

8위 삼성은 2연승을 달리며 롯데와 상대 전적을 8승 1무 6패로 만들고 우세 시즌을 확정했다.

삼성 우완 선발 윤성환은 6이닝 7피안타(2피홈런) 2볼넷 4실점 역투로 시즌 10승(9패)째를 달성했다.

이로써 윤성환은 KBO 리그 역대 10번째로 5년 연속 10승의 주인공이 됐다.

윤성환은 2013년 13승을 시작으로 2014년 12승, 2015년 17승, 2016년 11승을 수확했다.

윤성환은 올 시즌 팀이 어려운 상황에서 팀 내에서 유일하게 두 자릿수 승수를 챙기며 자존심을 지켰다. 개인 통산 120승.

이에 반해 후반기 무서운 상승세를 이어가던 롯데는 2연패에 빠지며 4위 자리를 장담할 수 없게 됐다.

롯데는 패배보다 선발 박세웅의 구위 저하를 재확인했다는 점이 뼈아프다.

직전 등판에서 홈런 4개를 내준 박세웅은 이날도 5⅔이닝 동안 홈런 3개 포함 8피안타 6실점 하고 무너졌다.

개인 한 시즌 최다 실점 타이를 기록한 박세웅은 시즌 5패(12승)째를 떠안았다.

삼성은 3회 초 강한울의 좌전 안타와 최경철의 중월 2루타를 묶어 선취점을 뽑았다.

롯데가 공수교대 후 전준우의 투런 홈런으로 전세를 뒤집자 삼성은 4회 초 이승엽이 우월 투런홈런을 쏘아 올려 다시 리드를 되찾아왔다.

삼성은 6회 초 1사 1루에서 다린 러프가 좌월 투런포를 터트린 데 이어 2사에서 이원석이 좌월 솔로 아치를 그려 4점 차로 달아났다.

하지만 후반기 '역전의 명수'로 자리매김한 롯데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롯데는 6회 말 선두타자 이대호의 중전 안타에 이어 강민호가 좌월 투런 홈런을 때려내 2점 차로 추격했다.

롯데는 9회 말 2사에서 손아섭과 최준석의 연속 안타, 이대호의 볼넷으로 만루의 기회를 잡았다.

강민호의 몸에 맞는 공으로 1점 차로 추격한 롯데는 그러나 계속된 만루 기회에서 김문호가 풀카운트 승부 끝에 내야 뜬공으로 물러나며 주저앉았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22: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