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코뼈 부러지고 기절까지" 고교 3학년이 교실서 1학년 폭행

(평택=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경기 평택의 한 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 2명이 나이가 더 많은 1학년 후배를 폭행해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학교폭력[연합뉴스]
학교폭력[연합뉴스]

경기 평택경찰서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상해) 등 혐의로 모 고등학교 3학년 A(17)군 등 2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A군 등은 지난달 23일 정오께 교내 3학년 교실에서 1학년 B(19)군을 폭행해 코뼈 골절 등 상처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1학년인 B군이 반말을 했다는 이유로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B군은 폭행 당시 기절해 다른 학생들에 의해 양호실로 옮겨졌으며, 이후 병원으로 이송돼 현재까지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1년여 전 중국 동포인 어머니가 한국인 아버지와 재혼하면서 한국에 온 B군은 한국어를 잘하지 못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사건 경위와 추가 가담자 여부 등을 조사한 뒤 사건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한편 해당 고교는 학교폭력자치위원회를 열어 폭행을 주도한 A군에 대해 전학, 폭행에 가담한 또 다른 1명은 출석정지 조치했다.

goal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21: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