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英 조지 왕자 첫 등교…학비 2천700만원 사립 초등학교

송고시간2017-09-07 21:16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영국 윌리엄 왕세손의 아들 조지 왕자(4)가 7일(현지시간) 런던에 있는 사립 초등학교에 첫 등교했다고 영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런던 남서부에 있는 '토마스 배터시'(Thomas's Battersea) 학교라는 이름의 이 사립 초등학교는 연간 학비가 1만8천파운드(약 2천660만원)라고 BBC방송은 설명했다. 학교는 홈페이지에서 4~13세 남녀 학생 560명을 두고 있다고 소개했다.

교복 차림의 조지 왕자는 이날 오전 아버지 윌리엄 왕세손의 손을 잡고 등교했다.

며칠 전 셋째를 임신했다고 발표한 케이트 미들턴 왕세손빈이 심한 임신 입덧으로 조지 왕자를 학교에 데리고 갈 형편이 아니기 때문이라고 윌리엄 왕세손 부부 업무를 관장하는 켄싱턴궁은 말했다.

아빠 손잡고 첫 등교하고 영국 조지 왕자
아빠 손잡고 첫 등교하고 영국 조지 왕자

(런던 AFP=연합뉴스) 영국 조지 왕자(4)가 7일 아빠 윌리엄 왕세손의 손을 잡고 런던 남부에 있는 사립 초등학교에 첫 등교하고 있다.


jungw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