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천서도 4명이 또래 여중생 집단폭행…전치 2주 부상

(부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경기도 부천에서도 남녀 중고등학생 4명이 또래 여중생을 집단 폭행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는 공동 상해 혐의로 A(14)양 등 남녀 중학생 3명과 고등학교 2학년생 B(17)양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7일 밝혔다.

A양 등은 지난달 8일 오전 4시께 부천의 한 여인숙에서 중학교 3학년생 C(15)양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평소 청소년 쉼터에서 만나 알고 지내던 C양이 자신들의 돈을 멋대로 썼다는 이유로 그를 여인숙에 데려가 1시간 넘게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A양 등은 C양의 얼굴을 주먹이나 발로 때리는 등 심하게 폭행, 전치 2주의 상처를 입힌 것으로 확인됐다.

C양은 가해 학생들이 상처에 난 피를 닦아내라며 들여보낸 화장실 창문을 통해 건물 밖으로 탈출한 뒤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그는 얼굴과 두피에 심한 타박상을 입은 상태였다.

A양 등은 경찰에서 "딴 곳에다 쓰라고 준 돈을 C양이 엉뚱한 데 다 써 버려 폭행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가해 학생들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이들 중 만 10세 이상 만14세 미만의 형사미성년자(촉법소년)에 해당하는 1명은 가정법원 소년부로 송치된다.

cham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9: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