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NC 이재학, 5년 연속 100탈삼진…역대 13번째

선발 이재학 역투
선발 이재학 역투(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7일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2017년 프로야구 KBO 리그 SK 와이번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 1회 초 NC 선발 이재학이 역투하고 있다. 2017.9.7
image@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NC 다이노스의 토종 에이스 이재학(27)이 KBO리그 역대 13번째로 5년 연속 세자릿수 탈삼진을 달성했다.

이재학은 7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2회초까지 3개의 삼진을 빼앗았다.

1회 선두타자 노수광에 이어 나주환을 거푸 삼진으로 돌려세운 이재학은 2회 1사 후 최승준을 삼진으로 몰아냈다.

이로써 이재학은 올 시즌 24번째 등판 만에 탈삼진 100개를 채웠다.

자신의 한 시즌 최다인 144개의 삼진을 잡은 2013년부터는 5년 연속 세자릿수 탈삼진을 기록했다. 이는 KBO리그에서는 역대 13번째다.

KBO리그 통산 최다 연속 시즌 세자릿수 탈삼진 기록은 해태 타이거즈에서 뛴 이강철(1989∼1998년)과 두산 베어스 장원준(2006∼2017년, 2012∼2013시즌은 경찰야구단 소속)이 세운 10시즌이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9: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