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황선홍 감독 "신태용 감독에 조금 더 믿음 줘야"

"ACL 티켓 목표에 무조건 도달할 것"
황선홍 FC서울 감독
황선홍 FC서울 감독[FC서울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황선홍 FC서울 감독은 "신태용 대표팀 감독에 어려운 상황에서 잘해가고 있는 만큼 조금 더 믿음을 주는 것이 대표팀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황선홍 감독은 제주전(9일)을 이틀 앞둔 7일 경기도 구리 GS챔피언스파크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일각에서 제기된 거스 히딩크 대표팀 감독 부임설에 대한 의견을 묻자 "일단 사실 여부를 확인해야 할 것"이라면서도 "지금 시기적으로는 적절치 않다"고 대답했다.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이면서 선수 시절 히딩크호(號)에서 선수로 활약했던 황 감독은 "개인적인 생각으로 축구에는 믿음과 신뢰가 바탕이 돼야 한다"며 신태용호에 대한 믿음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히딩크 감독을 기술고문 등으로 영입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생각은 안 해봤지만 충분히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부분은 채널을 열어야 한다"며 "한국 축구가 세계에서 경쟁력을 가지려면 충분히 고려할 만한 방안"이라고 말했다.

FC서울에서는 고요한이 유일하게 신태용 1기 대표팀에 합류해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우즈베키스탄전에 출전했다.

경기 후 고요한이 경기 내용에 만족하지 못한 일부 팬들로부터 거센 비난을 받는 것에 대해 황 감독은 "본인 스스로가 베테랑이기 때문에 잘 넘길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도 선수로서 많은 비판을 받았고 지금도 비난을 받고 있지만 어쩔 수 없는 숙명"이라며 "경기력에 대한 비난은 충분히 받을 수 있다. 큰일을 해야 할 선수이니 심리적으로 흔들리지 않고 추슬렀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A매치 휴식기를 마친 서울은 오는 9일 홈에서 제주와 만난다. 서울도 최근 4경기 무패로 분위기가 좋지만 제주 역시 지난 7월 서울전 패배 이후 7경기 동안 6승 1무로 무서운 상승세를 타며 리그 2위까지 올라왔다.

황 감독은 "휴식기 이후 첫 경기이고 제주가 상당한 상승세라 굉장히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라고 예상하면서도 "승리를 통해 상위권에 진출할 수 있는 중요한 순간이고 오랜만의 홈 경기인 만큼 승리를 위해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황 감독은 "FC서울에 걸맞은 성적을 내기 위해서는 노력이 필요하다. 제주전을 통해 더 높을 곳으로 올라가도록 준비하고 있다"며 "일단은 아시아 챔피언스리그(ACL) 티켓을 딴다는 목표에 무조건 도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8: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