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외교부, 北핵실험 관련 "안보리 필요 조치 지지" 확인

中, 대북 원유공급 제한조치 관련한 입장변화 여부 주목
왕이 중국 외교부장
왕이 중국 외교부장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 외교부가 7일 북한의 6차 핵실험과 관련해 대화와 협상을 통한 평화적 해결을 강조하면서도, 사실상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 추가제재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대북 추가 제재 지지 여부에 대해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이미 입장을 표명했다"면서 "중국은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해 안보리와 함께 추가 반응하고 필요한 조치를 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겅 대변인은 "안보리가 북한의 6차 핵실험에 어떤 반응을 보이고 행동을 취할지는 안보리 회원국들의 토론 성과에 달려있다"면서 "이는 중국 측만 결정하는 게 아니고 어떤 안보리 회원국이 말한다고 결정되는 것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국 측은 안보리의 반응과 행동이 한반도 비핵화, 한반도 평화와 안전, 대화와 협상을 통해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면서 "중국 측은 이런 입장에서 건설적인 태도로 유관 토론에 임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겅 대변인은 5일 정례브리핑에서도 "안보리의 새로운 제재에 대한 지지여부와 안보리가 어떤 행동과 반응을 보일 지는 안보리 회원국의 토론 결과에 달려있다"며 "중국은 책임감 있고 건설적인 태도로 안보리 유관 토론에 참여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아울러 이날 왕이 부장은 네팔 외무장관과의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은 문제 해결을 위한 열쇠의 절반에 불과하며 나머지 절반은 대화와 협상"이라고 말했다.

중국 정부의 이런 입장은 최근 미국 등을 중심으로 대북 원유 공급 중단을 포함한 유엔 안보리의 대북 추가제재를 하자는 요구가 거세지는 가운데 나와 주목된다.

이를 두고 그동안 대북 추가제재에 반대하면서 대화·협상 통한 해결만 강조해온 중국이 대북 원유공급 제한 조치와 관련해 입장 변화를 보이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8: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