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나흘째 국회보이콧…'방송장악 저지 대토론회' 개최(종합)

홍준표 "5천만이 핵인질…우리라도 뭉쳐 흔들림 없어야"
洪 "팩트체크 모두 거짓…지방선거때도 횡포 있을 수 있어"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김장겸 MBC 사장 체포영장 발부에 반발해 장외로 나간 자유한국당이 지난 4일부터 나흘째 국회보이콧 투쟁을 이어갔다.

한국당은 다만 문재인 대통령이 러시아를 방문한 6∼7일에는 장외투쟁 대신 국회에서 비상 의원총회 및 토론회를 열고 전열을 정비했다.

홍준표 대표는 7일 의원총회에서 미국에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를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한국당의 흔들림 없는 단일대오 유지를 강조했다.

홍 대표는 "대한민국 5천만이 전부 핵 인질이 된 이 상황에서 우리라도 뭉쳐야 한다. 흔들림이 없어야 한다"며 "이번 주말 국민 보고대회를 앞두고 의원들도 엄중한 상황임을 명심하고 단일대오로 행동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는 최근 당내에서 보이콧을 철회할 명분을 찾는 등 '출구전략'이 거론되는 상황을 의식한 발언으로 보인다.

다음 주에 대정부질문과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등 주요 국회 일정이 줄줄이 잡혀 있어 한국당으로서는 국회 복귀 시점을 놓고 고민할 수밖에 없는 처지다.

정우택 원내대표도 장외투쟁의 정당성을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장외투쟁을) '외로운 투쟁'이라고 생각한다. 한편으로는 우리만이 할 수 있는 정당한 투쟁이 아닐까 생각한다"며 "한국당이 주장한 대로 사드배치가 된 과정을 보면서 과연 우리가 이런 주장을 계속해오지 않았다면 과연 누가 목소리를 냈을까"라고 자평했다.

당의 투톱이 이같이 대여 투쟁 의지를 불태우는 가운데 한국당은 의총 직후 대토론회를 개최했다.

전날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따른 안보 위기 상황에 초점을 맞췄다면 이날은 '공영방송 장악 저지'를 주제로 삼았다.

이상로 전 MBC 부국장 겸 전 MBC 공정노조위원장, 성창경 KBS 국장 겸 KBS 공영노조위원장의 강연에 이어 문답 순으로 진행된 이날 토론회는 '좌파 정권이 방송을 장악하려 한다'며 한층 각을 세우는 자리였다.

이 전 부국장은 '블랙리스트'는 좌파가 만들었다"며 "우파 성향을 가진 언론인들이 훌륭한 보직, 높은 자리에 앉지 못하도록 MBC가 블랙리스트를 갖고 있었다"며 자신이 가장 큰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이 전 부국장은 "MBC 파업은 피디와 기자들이 방송국 내에서 힘을 갖고 있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라며 "광우병 파동을 잘못 보도한 피디수첩 관계자들은 사실에 어긋난 주장을 했기 때문에 '유죄'"라고 말하기도 했다.

오후에는 당 방송장악저지투쟁위원회 주최로 '팩트전쟁' 토론회가 열렸다. 지난 대선 기간에 가동된 일부 포털사이트와 서울대의 '팩트체크'가 오히려 사실을 왜곡해 '가짜 뉴스'를 생산했다는 주장이 이어졌다.

대선후보였던 홍 대표는 4대강 녹조 문제, 김대중·노무현 정부 시절 대북 지원금 등과 관련한 자신의 발언이 팩트체크에 의해 '거짓'으로 규정됐다고 소개하면서 "팩트체크 해놓은 것을 보면 모두 거짓말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방선거에서도 이런 횡포가 있을 수 있으므로 포털사이트, 엉터리 연구소가 이런 발표를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팩트전쟁을 통해 선거에서 모든 것을 왜곡하는 작태에 대해 체크해 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7: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