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일 국회 정보위원들 "북핵 위기상황서 긴밀히 협조"

일본 중의원 정보감시심사회 소속 5명 국회 방문해 회동
日측 '정부감시' 노하우 질의…"北 납치정보 공유" 요청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일본 중의원 정보감시심사회 소속 의원들이 7일 오전 국회를 방문해 정보위원회 소속 의원들과 상임위 운영 방식과 상호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정보감시심사회는 일본 정부의 특정비밀 지정 타당성을 점검하는 국회의 상설 감시 기관으로, 2014년 중의원과 참의원에 설치됐다. 우리 국회의 정보위와 일부 비슷한 역할을 한다고 볼 수 있다.

이날 국회를 방문한 일본 의원들은 한일의원연맹 회장이자 정보감시심사회장인 누카가 후쿠시로 의원과 이와야 타케시, 이마즈 히로시, 이데 요우세이, 고토 유이치 의원 등 5명이다.

이 중 누카가 의원은 앞서 지난달 21일 방한해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한 적이 있다.

정보위 측에서는 정보위원장인 자유한국당 이철우 의원과 이완영 의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의원,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 등 4명이 일본 의원들을 맞이했다.

이날 만남에서는 일본 정보감시심사회와 우리 정보위의 운영 현황에 관해 폭넓은 의견 교환이 이뤄졌다.

이철우 위원장은 보도자료에서 "북한의 핵실험 등 최근 동아시아 안보가 굉장히 불안한 상태에 있다"며 "일본과 미국을 비롯해 한반도를 둘러싼 국가들의 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핵 같은 위기 상황에서 한국과 일본의 긴밀한 정보 협조가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면서 "앞으로 한일 간 북한의 핵과 미사일 등 다양한 정보 협조 체계를 구축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누카가 의원은 "위기를 헤쳐나가는 데 한일 간에 긴밀히 협조해야 한다"며 "국회 차원에서도 많은 노력을 하자"고 답변했다.

일본 의원들은 북한의 연평도 포격이나 천안함 폭침 등으로 군사적 긴장이 높아졌을 때 국회가 정부에서 어떤 보고를 받고, 어디까지 정보 공개를 요구할 수 있는지를 궁금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정보위와 외교통일위원회의 관계, 국가 안보 정책에 대한 정보위의 자문 역할 등을 질의했다.

특히 일본 의원들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뿐만 아니라 일본인 납치 문제도 중요시 하기 때문에, 관련 정보가 있으면 공유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찾은 일본 중의원 정보감시심사위원
국회 찾은 일본 중의원 정보감시심사위원(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7일 오전 국회 정보위원회의실에서 일본 중의원 정보감시심사위 소속 이와야 타케시(왼쪽부터),이데 요우세이, 누카가 후쿠시로(단장)이 이철우 위원장 등 우리측 정보위원회 의원들과 면담하고 있다.
2017.9.7
jeong@yna.co.kr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8: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