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차전지 3사, 2020년까지 국내에 2조6천억원 투자

산업부 간담회서 중국의 전기차 배터리 제재 해결 호소
참석자들과 인사하는 백운규 장관
참석자들과 인사하는 백운규 장관(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 네번째)이 8일 오전 서울 쉐라톤 서울팔래스 강남호텔에서 열린 산업부ㆍ이차전지 업계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chc@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LG화학, 삼성SDI와 SK이노베이션 등 국내 이차전지 3사가 오는 2020년까지 국내에 약 2조6천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정부도 국내 이차전지 업계가 세계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기업들의 어려움을 해결하는 데 적극 나서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8일 쉐라톤 서울 팔래스호텔에서 이차전지업계 간담회를 열어 업계의 어려움을 청취하고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투자와 상생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백운규 산업부 장관 주재로 열린 간담회에는 이웅범 LG화학 사장, 전영현 삼성SDI 사장, 윤예선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대표 등 배터리 3사와 이차전지 소재·장비업체 등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 3사는 2020년까지 전기차용 이차전지 성능 혁신과 고도화 등 기술개발에 약 6천1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전기차와 에너지저장장치(ESS) 시장 확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오창(LG화학), 울산(삼성SDI), 서산(SK이노베이션)의 생산설비 증설과 신규 구축에 2조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3사는 국내 투자 확대가 양질의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소재·장비 협력사의 경쟁력을 위해 금융지원과 현금 결제 강화, 생산성 혁신 지원, 공동개발 등의 상생협력 노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들은 중국 정부의 한국산 전기차 배터리에 대한 제재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는 지난해 12월 29일 이후 한국산 배터리를 장착한 전기차를 보조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하고 있다.

중국에서는 전기차 보조금이 차량 가격의 최대 절반에 해당하기 때문에 보조금을 받지 못하면 현지 판매가 매우 어려워진다.

정부는 다양한 경로로 중국과 접촉해 문제 해결에 나섰지만, 아직 해결이 안 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런 제재가 한국 정부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결정에 대한 보복 조치라고 주장하고 있다.

참석자들은 코발트를 포함한 이차전지 원자재 가격 급등, 소재·장비업체 경쟁력 강화를 위한 지원 확대 등을 호소했다.

백 장관은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해결방안이 강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올해 중으로 '이차전지산업 혁신 및 상생협력 방안'을 수립해 이차전지업계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선도적인 기술을 개발해 글로벌 주도권을 확보하고 세계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업계와 노력하겠다"며 "이차전지업계가 국내 투자를 확대할 수 있도록 걸림돌을 적극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8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