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병헌 "국회가 보이콧 문제 풀어야…靑이 얘기할 사항 아냐"

"풀어야 할 보따리는 국회에…文대통령-홍준표 별도 회동계획 없다"
"홍준표에 여야정협의체 참석 요청…洪 '곤란하다' 답변"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이슬기 기자 =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은 7일 자유한국당의 정기국회 일정 보이콧 문제와 관련해 "국회가 논의해서 풀어야 문제"라고 말했다.

전 정무수석은 이날 한국당 여의도 당사에서 홍준표 대표를 30분간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나 정부가 이 문제에 대해서 이야기할 사항은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 수석은 '청와대가 직·간접적으로 보이콧 문제에 대해 의사표시를 할 생각이 없는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우리가 이야기할 사안도 아니고 밝힐 이유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의 보이콧 문제는 국회가 알아서 해결할 문제이기 때문에 (홍 대표와도) 거기에 대한 논의는 없었고, 그런 대화는 전혀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보따리를 좀 풀어라'고 하셨는데 보따리는 청와대에 있는 것이 아니라 국회에 있다"면서 "국회 문제는 여야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알아서 (해결해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전 수석은 홍 대표와 회동한 이유에 대해선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와 안보문제의 초당적 논의를 위한 회동을 공식적으로 상의하기 위해 오늘 방문했고, 그런 상황을 전달했다"며 "홍 대표께서는 현재 상황에서는 참석이 곤란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한 "정중한 예우 차원에서 제1야당 대표인 홍 대표를 직접 방문해 말씀드린 것이고, 5당 대표와 원내대표들에게도 통화하거나 만나거나 해서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및 초당적 안보모임에 대한) 의사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홍 대표의 별도 회동 추진 여부에 대해선 "그럴 계획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전병헌 "국회가 보이콧 문제 풀어야…靑이 얘기할 사항 아냐" - 1

jamin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7: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