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정부, 촛불 배신했다" 사드 배치에 진보단체 일제 비판

"외교·군사적 자해행위…美 강경노선에 올라타"
'국민을 섬긴다더니'
'국민을 섬긴다더니'(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광장에서 민중연합당 흙수저당이 사드 배치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2017.9.7 hy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경북 성주 소성리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4기가 추가 배치된 7일 진보성향 원외 정당과 시민단체는 일제히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당원 50여명이 지난밤 소성리에서 사드 배치 저지에 참여했다는 민중연합당 청년자치조직 흙수저당은 이날 오후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간밤의 상황을 전했다.

대학생당원 박모씨는 "사드만 아니었으면 조용했을 작은 마을 소성리의 주민들을 경찰 8천명이 때리고 밀쳤다"면서 "무기로 전쟁을 막고 평화를 지킨다는 이야기를 믿지 않는다. 주민을 폭력으로 뜯어낸 정권의 민낯을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흙수저당 손솔 공동대표는 "당원들 모두 발톱이 깨지는 등 다치고 옷이 찢어졌다"면서 "박근혜 정권의 적폐였던 사드가 이제 문재인 정권의 과오가 됐다. 문 대통령이 귀국해 이 일을 어떻게 사과하고 해명할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노동당도 같은 장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드 배치는 외교적·군사적 자해행위이며, 주민에 대한 물리적 제압은 소통과 대화를 통한 합리적 국정운영을 바란 촛불 정신에 대한 배신"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문재인 정권이 자주적 외교안보 정책 대신에 강경 군사경쟁 노선을 유지한다면, 미국 용병을 자처한 이라크 파병으로 국민의 신뢰를 상실한 노무현 정권의 실패를 반복하게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참여연대는 성명을 통해 "정부는 사드 배치 합의 과정을 진상조사하고 국회 동의를 받겠다는 약속을 저버렸다"면서 "이제 중국의 반발은 정치·경제는 물론 군사 분야까지 확대될 것이고 미국의 더 많은 무기구매 요구에 직면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국진보연대도 성명을 내고 "스스로 '피플파워로 수립된 정부'라 자임하던 문재인 정부가 사드 강행으로 스스로 정당성을 상실했다"면서 "문재인 정권은 이제 '촛불 정권'이 아니며, 시민들은 사드 철거를 위해 투쟁할 것"이라고 규탄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은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의 대북제재와 북한 핵무장이라는 악순환은 대화로 해소했어야 한다"면서 "문재인 정부는 평화를 포기한 채 미국의 강경노선이 견인하는 트레일러에 올라타고 말았다"고 비판했다.

전교조는 사드 배치 철회 및 평화 요구 선언에 이날 정오 기준으로 전국 유치원·초중고 교사 1천707명이 실명으로 참여했다면서, "전쟁 공포 없는 평화로운 미래를 위한 교육활동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선언했다.

격렬한 성주
격렬한 성주(성주=연합뉴스)이상학 기자 =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잔여 발사대 4기 추가배치가 시작된 7일 새벽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경찰이 사드배치 반대 집회에 참가한 종교인들의 단상을 철거하고 있다. 2017.9.7
leesh@yna.co.kr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7: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