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수부가 마산 해양신도시 감사원 감사청구해야"

창원물생명시민연대, 김영춘 장관 면담서 요구…"가포신항 사업협약서 공개도 요구"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지역 환경단체가 가포신항·마산해양신도시 조성사업에 대한 감사원 감사청구를 해양수산부에 요구했다.

창원물생명시민연대는 7일 창원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최근 김영춘 해양수산부장관과 가포신항·마산해양신도시·구산해양관광단지 사업을 주제로 나눈 면담 내용을 공개했다.

김 장관은 창원물생명시민연대의 거듭된 면담 요청에 응해 지난 4일 국회에서 이 단체 대표들과 만났다.

가포신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가포신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물생명시민연대는 먼저 가포신항과 마산해양신도시 사업전반에 대한 재평가가 필요하다며 정부(해양수산부) 차원에서 감사원에 감사청구를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 단체는 가포신항은 정부가 마산항 향후 물동량을 지나치게 부풀려 건설한 실패한 국책사업이며, 마산해양신도시는 마산항 항로준설과정에서 나온 준설토로 만든 인공섬이기 때문에 국가가 책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창원물생명시민연대는 "김 장관이 지난달 창원시를 방문했을때 현장을 보고 '문제의식에 공감했다. 내부에서 신중히, 전향적으로 검토해보겠다'고 답했다"고 상기시켰다.

이 단체는 이어 해양수산부와 가포신항 운영사인 마산아이포트㈜간 사업협약서 공개를 요구했다.

이 문제에 대해 장관과 담당국장간 답변에 차이가 있었다고 창원물생명시민연대는 밝혔다.

김 장관은 협약서 공개가 어렵다는 취지로 답변했고 담당국장은 기업에서 문제가 없다고 하면 공개하겠다는 내용으로 답변했다.

마산해양신도시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마산해양신도시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단체는 또 마산해양신도시에 갯벌을 조성해 나빠진 마산만 수질을 개선해야 한다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에대해 "창원시가 먼저 계획을 세워야 하는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고 이 단체는 전했다.

창원물생명시민연대는 또 창원시가 민자유치로 개발하려는 구산해양관광단지내 수산자원보호구역은 반드시 유지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 장관은 개발사업이 수산자원보호구역에 미칠 영향을 철저기 조사하고 결과에 따라 조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창원물생명시민연대는 마지막으로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유세때 창원을 찾아 '가포신항, 마산해양신도시 전 과정을 평가해 정부가 책임질 일이 있으면 책임지겠다'고 공약했다"며 "해양수산부는 창원시 해양현안 해결에 적극적인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산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마산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