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도·산하기관, 비정규직 1천265명 정규직 전환

도·3개 공기업-2018년, 21개 출자·출연기관-2019년 완료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와 산하 공공기관의 비정규직 1천265명이 2019년까지 정규직으로 전환된다.

7일 도의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추진일정'에 따르면 도와 3개 공기업(경기도시공사·경기관광공사·경기항만공사)의 비정규직 1천250명 가운데 520명(기간제 293명, 파견·용역 197명)을 내년에 정규직(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한다.

또 경기도문화의전당·경기일자리재단·경기복지재단 등 21개 출자·출연기관의 비정규직 1천971명 중 745명을 2019년에 정규직으로 임용한다.

도가 직접 고용하는 기간제의 경우 '기간제 전환심의위원회'에서, 파견·용역은 '노사 및 전문가협의회'에서 보수체계와 정년 등 쟁점사항을심의·협의하게 된다.

정규직 전환 대상자는 '연중 계속(연간 9개월 이상)되는 업무로서 향후 2년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업무 종사자'이다.

60세 이상 근로자, 휴직 대체인력 등은 전환 대상에서 제외된다.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계획 설명회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계획 설명회

도 관계자는 "정부의 가이드라인에 따라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며 "도와 3개 공기업의 경우 기간제 전환심의위원회와 노사 및 전문가협의회 심의·협의 결과를 내년도 예산에 반영하게 된다"고 말했다.

c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6: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