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방통위원장, 네이버·페북 등에 '몰카 영상 근절' 촉구

이효성 위원장
이효성 위원장

(서울=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은 7일 네이버를 비롯한 국내외 인터넷 사업자에 몰래 카메라(몰카) 등 인권침해 영상의 근절 노력을 촉구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서울 강남구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에서 열린 인터넷 업계 간담회에서 "몰카 등 인권침해 영상이 인터넷에서 유통되지 않도록 방송통신심의위원회와 KAIT 등과 협력해 모니터링 및 단속을 강화하겠다"며 "정부 규제에 앞서 인터넷 기업의 자율 규제가 좋은 해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어 "몰카 영상 등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나 웹하드 등에 유포되면 지우기가 어렵고, 해당 콘텐츠의 삭제와 관련해 큰 정신적·경제적 피해가 발생한다. 불법 영상의 신속한 삭제·차단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간담회에는 네이버의 한성숙 대표, 카카오 이병선 부사장, 구글코리아 임재현 전무, 페이스북코리아 박대성 부사장, 아프리카TV 장동준 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방통위, '국내외 인터넷기업 간담회' 개최
방통위, '국내외 인터넷기업 간담회' 개최(서울=연합뉴스) 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앞줄 가운데)이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에서 열린 몰카 등 대책관련 '국-내외 인터넷기업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방송통신위원회 제공=연합뉴스]


t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6: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