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호주, 동성결혼 합법화 '격돌'…대법원 "우편투표 합헌"

총리 "아내와 함께 찬성표 던질 것"…최종 결정은 의원들 손에

(시드니=연합뉴스) 김기성 특파원 = 호주 사회가 동성결혼 합법화를 놓고 약 2개월간 양보 없는 대결 국면에 빠져들게 됐다.

호주 연방대법원은 7일 전체 유권자를 상대로 동성결혼의 찬반 여부를 묻는 연방정부의 우편투표 계획에 대해 대법관 7명의 만장일치로 합헌 판결을 내렸다고 호주 언론이 보도했다.

7일 시드니에서 한 행인이 동성결혼 찬성 투표를 독려하는 벽화를 휴대전화에 담고 있다.[AFP=연합뉴스]
7일 시드니에서 한 행인이 동성결혼 찬성 투표를 독려하는 벽화를 휴대전화에 담고 있다.[AFP=연합뉴스]

대법원의 결정은 애초 지난 5일과 6일 이틀간의 심리 뒤 나올 것으로 예상됐으나 하루 늦춰졌다.

맬컴 턴불 총리는 대법원의 결정이 나온 뒤 "모든 호주인이 동성결혼과 관련해 자신들의 발언권을 행사할 수 있게 됐다"며 아내와 함께 찬성표를 던지고 다른 사람들에게도 독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동성결혼 찬성 단체 일부는 동성애자와 그 가족을 적대시하는 등 사회를 갈라놓을 뿐만 아니라 쓸데없이 1억2천200만 호주달러(1천100억 원)의 투표 비용을 들게 한다며 대법원에 우편투표의 중단을 요청한 바 있다. 이들은 우편투표나 국민투표보다는 의회 내 결정을 선호한다.

대법원 결정에 따라 현재 계획대로라면 우편투표는 오는 12일부터 11월 7일까지 약 2개월간 실시되고, 그 결과는 11월 중순께 나올 것으로 보인다.

또 우편투표 결과 찬성이 많을 경우 연방 의회에서 의원 표결을 거쳐 동성결혼 합법화를 최종적으로 결정짓게 된다.

현재 호주인들의 약 3분의 2는 우편투표에서 찬성의 뜻을 표시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하지만 연방 하원에서 1석 차이로 다수당을 점하고 있는 자유당-국민당 연립여당 내에는 찬반세력이 갈려 있어 갈등이 예상된다. 이미 일부 강경 보수파 의원은 우편투표가 끝내 실시될 경우 정부직을 내놓을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다.

또 동성결혼 찬반세력 간에는 이미 지난주부터 치열한 홍보전이 진행되고 있으며 일부에서는 벌써 과열 양상마저 나타나고 있다.

동성결혼 반대쪽 첫 TV 광고 주자로 나선 여성 의사는 "의료 윤리를 위반했다"는 이유로 의사 등록을 취소해야 한다는 청원운동에 시달렸으며 신체적 위해 협박까지 받았다고 하소연하기도 했다.

호주에서는 오랫동안 동성결혼 합법화 움직임이 있었으나 2012년 연방 하원에서 부결되는 등 번번이 문턱을 넘는 데 실패한 바 있어, 이번에 어떤 결과를 낳을지 주목된다.

cool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6: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