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외교부, 어제 김장수 주중대사 초치…사드배치 항의(종합)

中외교부 대변인 사드 관련해 "한국에 엄중한 교섭 제기"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우리 정부가 7일 북한의 6차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 등에 대응해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4기에 대한 임시 배치를 완료한 것과 관련해 김장수 주중 한국 대사를 불러 공식 항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우리 정부는 사드 잔여 발사대 임시 배치를 중국에 사전 통보했고, 중국 정부는 6일 김 대사를 불러 따진 것으로 전해졌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이 끝난 뒤 연합뉴스 기자가 김장수 대사 초치 여부를 묻자 "이미 어제 김 대사를 불러 사드 관련 항의 했다"면서 "항의 내용은 이미 아는 바와 같다"고 밝혔다.

그는 브리핑에서 한국의 사드 임시 배치에 대한 중국 측 평론을 요구받자 "중국 측은 이미 한국 측에 엄중한 교섭을 제기했다"고 확인했다.

중국 정부는 주요 사안에 대해 해당국 대사 등을 초치할 때 엄정한 교섭을 제기했다는 표현을 쓴다.

앞서 중국 외교부는 우리 정부가 사드 발사대 4기로 임시 배치하기로 한 지난달 29일에도, 지난해 7월에도 김 대사를 초치해 항의해왔다.

겅솽 대변인은 7일 정례 브리핑에서 사드 배치 중단과 철거를 다시 한 번 촉구했다.

그는 "중국 측은 미국의 한국에 사드 배치에 대한 입장이 일관되고 명확하다"면서 "한미 양국은 중국 등 지역 국가의 안전 이익과 우려를 중시해 유관 배치 과정을 즉각 중단하고 유관 설비를 촉구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6: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