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중생 피투성이 되는 동안 어른들이 놓친 골든타임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차근호 기자 = 부산의 한 여중생이 또래들의 보복 폭행으로 피투성이가 된 사건은 어른들이 피해 예방을 위한 골든타임을 수차례 놓쳤기 때문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폭행 피해자인 A(14) 양은 지난 6월 29일 부산 사하구의 한 공원과 노래방에서 B(14), C(14)양 등 5명에게 집단 폭행을 당해 2주간의 치료를 받아야 하는 상처를 입었다. 1차 폭행이다.

부산 여중생 폭행하는 가해자들
부산 여중생 폭행하는 가해자들(부산=연합뉴스) 부산의 여중생들이 또래를 폭행해 피투성이로 만든 사건과 관련해 가해 학생들이 2개월 전에도 피해 여중생을 폭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여중생 2명이 피해자를 폭행하는 모습. 2017.9.4 [CCTV 캡처=연합뉴스]

A 양은 다음날 학교에 피해 사실을 알리고 경찰에 고소했다.

A 양은 이때부터 1주일간 입원했지만 경찰은 조사를 미뤘다. 이후 A 양이 가출하거나 학교에도 제대로 못 간 상황 때문에 경찰이 뒤늦게 7차례나 A 양과 접촉을 시도했으나 보복 폭행이 이뤄진 이달 1일까지 아무런 조사를 못 했다.

B, C양은 각각 올해 4월과 5월부터 절도와 폭행 혐의로 보호관찰을 받고 있어 경찰이 신속하게 조사해 법무부 부산보호관찰소에 통보했다면 소년원 위탁 등으로 격리될 수 있었다.

경찰은 피해자 조사를 못 해 가해자 조사로 넘어가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1차 폭행 후 A 양을 상담한 부산시교육청 위(Wee·학생 상담기관) 센터와 1차 폭행 가해자를 징계(사회봉사)하기 위해 지난 7월 17일 공동 학교폭력위원회를 연 4개 학교도 보호관찰소에 알리지 않았다.

학교폭력 위에는 학교폭력전담경찰관(SPO)도 참여해 B, C양을 선도대상으로 지정했다.

그러나 A 양을 조사하려던 부산 사상경찰서 해당 부서는 보복 폭행이 일어날 때까지 이 같은 일을 전혀 몰랐다.

교육 당국과 법무부, 경찰 사이에 그리고 경찰 내부적으로 협업 시스템이 사실상 전무했다는 뜻이다.

법무부는 7일 "보호관찰소는 관련 사건이 검찰에 송치된 이후에나 대상자 정보를 통보받는다"고 밝혔다.

B, C양이 또래 2명과 함께 보복 폭행으로 A 양을 피투성이로 만든 지난 1일에도 어른들은 마지막 골든타임을 놓쳤다.

이날 B, C양 등은 부산 사상구의 한 패스트푸드점에 있는 A 양을 5분 거리에 있는 범행 장소로 끌고 갔다.

당시 A 양이 대로변에서 300m가량 머리채를 잡히거나 공공연하게 폭행당하며 끌려갔고 주변에 어른들이 있었지만 적극적으로 제지하는 사람도, 경찰에 신고한 사람도 없었다.

A 양은 결국 1시간 30분 동안 100여 차례에 걸쳐 유리병, 공사 자재 등으로 집단 폭행을 당해 피투성이가 됐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사진까지 공개돼 깊은 상처를 입었다.

rea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6: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