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철수 "5·18 항전지 옛 전남도청 복원, 당론으로 채택할 것"

송고시간2017-09-07 16:15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7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시민군 최후 항전지 옛 전남도청을 찾아 "도청 복원을 당론으로 채택하겠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광주 금남로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옛 전남도청 복원 농성 1주년 기념행사를 찾아 "역사현장은 반드시 복원돼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의당에는 많은 현역 의원, 시의원, 구의원이 있다"며 "복원이 제대로 진척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기념행사를 마친 안 대표는 5·18 유공자, 유가족, 농성에 참여한 시민단체 활동가와 함께 옛 도청 별관 2층에 마련된 광주항쟁 전시물을 둘러봤다.

안 대표가 방문한 옛 전남도청 일원은 6개 건물을 국립 아시아문화전당 민주평화교류원으로 증·개축하는 과정에서 5·18 당시 역사흔적을 훼손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안철수 "옛 전남도청 복원 당론으로 채택"
안철수 "옛 전남도청 복원 당론으로 채택"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7일 오후 광주 동구 금남로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옛 전남도청 복원 농성 1주년 기념행사를 찾아 인사말을 하고 있다. 안 대표는 이 자리에서 "옛 전남도청 복원을 당론으로 채택하겠다"고 말했다. hs@yna.co.kr

'님을 위한 행진곡' 부르는 안철수
'님을 위한 행진곡' 부르는 안철수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운데)가 7일 오후 광주 동구 금남로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옛 전남도청 복원 농성 1주년 기념행사를 찾아 '님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hs@yna.co.kr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