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행안장관 "사드 배치는 국민 생명 위해 불가피"(종합)

국방·환경부와 함께 '정부 입장문' 발표…부상자 발생에 유감 표명
"성주군·김천시 요구 최대한 반영해 지역 주민 지원"
사드 관련 합동 브리핑 하는 장관들
사드 관련 합동 브리핑 하는 장관들(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송영무 국방부 장관, 김은경 환경부 장관과 힘께 7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사드 임시배치와 관련한 합동브리핑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9.7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7일 "사드 추가배치는 최근 북한 핵실험 등에 따른 엄중한 상황에서 국가 안보와 국민 생명을 지키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였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방부, 환경부 장관과 함께 발표한 정부 입장문을 통해 이같이 설명하며 "(사드 반입과정에서) 부상자가 발생한 것에 대해 심심한 유감과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부는 성주, 김천지역 주민들과 진정성 있게 소통하면서 지역이 한층 더 발전할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과 정책적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다치신 분들의 빠른 쾌유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사드배치를 둘러싼 그동안의 우려와 갈등이 하루빨리 해소되고, 지역 안정을 회복해 새롭게 발전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행안부에 따르면 이날 사드 장비 반입과정에서 주민과 경찰 간 충돌로 27명(주민 16명, 경찰 11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김 장관은 구체적인 주민 지원책을 묻는 말에 "그간 성주군과 김천시에서 요구해 온 게 몇 가지가 있다"면서 "지역 주민이 느끼는 소외감, 대한민국 위험을 대신 짊어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 등에 대해 지자체에서 (지원을) 요구했고, 이를 최대한 반영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김천시 요구 중에서 아직 조정되지 못한 게 있어 발표는 못하지만, (지원은) 주로 지역 주민에게 실질적이고 경제적인 지원까지 포함한 것이라고 말씀드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합동 브리핑위해 함께 오는 장관들
합동 브리핑위해 함께 오는 장관들(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김은경 환경부 장관이 7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사드 임시배치와 관련해 반입 배경과 진행경과, 후속조치에 대해 합동브리핑을 위해 브리핑장으로 오고 있다. kimsdoo@yna.co.kr


edd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7: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