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소기업 '안전띠' 신용보험 20년…누적 보장 110조원 돌파

황록(가운데)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이 6일 대전 ICC호텔에서 개최된 신용보험사업 20주년 기념행사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에 응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준경 한국개발연구원 원장, 최수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황록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김석동 지평인문사회연구소 대표, 박희원 대전상공회의소 회장. [신용보증기금 제공=연합뉴스]
황록(가운데)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이 6일 대전 ICC호텔에서 개최된 신용보험사업 20주년 기념행사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에 응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준경 한국개발연구원 원장, 최수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황록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김석동 지평인문사회연구소 대표, 박희원 대전상공회의소 회장. [신용보증기금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신용보증기금은 중소기업이 외상 거래 후 대금을 받지 못해 입는 손해 등을 막는 안전장치인 신용보험을 도입한 지 20년 만에 인수 총액이 110조원을 넘었다고 7일 밝혔다.

신용보증기금은 어음이나 매출채권 부도로 중소기업이 돈을 받지 못해 도산하는 것을 막기 위해 어음보험과 매출채권보험을 운용하고 있는데 이들 보험으로 그간 보장한 어음·매출채권의 액면가 누적액이 110조원을 넘었다는 의미다.

신용보증기금은 1997년 9월 1일부터 신용보험을 운용하고 있다.

신용보증기금은 어음이나 매출채권에 대한 채무 불이행이 발생하면 보험계약자인 중소기업 등에 보험금을 지급하고 채무자를 상대로 구상권을 행사한다.

신용보증기금은 올해 신용보험 인수액 목표를 19조5천억원으로 설정했다.

신용보증기금은 신용보험 도입 20년을 기념해 6일 대전 ICC 호텔에서 황록 신용보증기금 이사장과 최수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행사를 열었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5: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