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왕이 "대북 추가제재는 절반의 열쇠…대화와 협상 병행해야"(종합)

(베이징=연합뉴스) 진병태 특파원 =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7일 북한 핵실험과 관련해 중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북한을 추가로 제재해야 한다는데 찬성한다고 밝혔다.

왕 부장은 이날 베이징을 방문한 네팔 외무장관과 공동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왕 부장은 하지만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은 문제 해결을 위한 열쇠의 절반에 불과하며 나머지 절반은 대화와 협상"이라고 말했다.

AFP통신은 중국이 북한의 핵실험 이후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에 동의했지만, 지금까지 일관되게 주장해온 대화, 협상 노력을 병행해야 한다는 점을 다시 확인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은 이에 앞서 지난 6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전화통화에서 대화를 통한 평화적 문제 해결 방식을 견지했다.

미국은 북한 핵실험 이후 유엔에 대북 원유공급 중단 등 강력한 제재방안을 요구하고 있어 안보리 결의안 도출과정에서 마찰이 예상된다.

한편 중국 상무부 가오펑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대북 원유수출 중단을 검토하고 있는지에 대한 질의를 받고 중국은 일관되게 안보리 결의를 전면적이고 엄격하게 집행할 것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가오 대변인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와 안정에 도움이 되게 경제무역문제를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왼쪽)
왕이 중국 외교부장(왼쪽)

jb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7: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