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검찰, 경기도 일자리재단 압수수색…'보조금 비리' 정황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수원=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 수원지검 특수부(박길배 부장검사)는 경기도 일자리재단의 전신 격인 경기도경제단체연합회(이하 경경련)에 지급된 보조금과 관련한 비리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에 나섰다고 7일 밝혔다.

검찰은 이날 경기도 부천의 일자리재단 사무실과 경경련 시절 기업지원 업무 관련 부서 본부장 등 전 간부 3명의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검찰은 이들이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경경련이 받은 국가보조금과 지자체보조금 가운데 일부를 빼돌린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 중이라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지만, 보조금 사용의 적정성 여부를 들여다보고 있다"고 말했다.

경경련은 1999년 사단법인 형태로 설립됐으며, 경기지역 70여 개 경제단체가 회원으로 가입했다. 일자리 관련 사업을 하는 한편 정부에 수도권 규제 완화를 요구하는 등 이익단체로 기능해오다 지난해 9월 출범한 경기도 일자리재단에 업무 대부분을 이관하고 해산했다.

zorb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5: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