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위안부 문헌' 자료집 발간…"생존자 증언 위주"

조선신보 "北사회과학원이 발간…세계기록유산 등재 기여할 수도"
지난 2015년 북한에서 일본군의 위안부 동원 등 과거사를 논의하는 사회과학부문토론회가 열린 모습.
지난 2015년 북한에서 일본군의 위안부 동원 등 과거사를 논의하는 사회과학부문토론회가 열린 모습.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북한이 최근 일본군 위안부 및 강제동원 피해자 문제에 대한 자체 문헌자료를 엮은 '자료집'을 발간했다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가 7일 보도했다.

북한 조선역사학학회 위원장인 조희승 일본연구소 상급연구원은 이날 조선신보에 게재한 글에서 "올해 5월 조선의 사회과학원 사회과학출판사에서는 '일제의 일본군 성노예 범죄와 조선인 강제연행 진상규명 문헌자료집'을 세상에 내놓았다"고 밝혔다.

조 연구원은 자료집이 '일본군 성노예 범죄'편과 '조선인 강제연행 범죄'편의 두 부분으로 돼 있으며, '조선 일본군 성노예 및 강제연행 피해자 문제 대책위원회'가 1990년대∼2000년대 초 발표한 고소장과 진상조사 보고서 등이 수록됐다고 소개했다.

조선 일본군 성노예 및 강제연행 피해자 문제 대책위원회는 북한에서 일본군 위안부 및 일제 강제동원 문제를 다루는 외곽단체로, 대일 비난 담화 등을 발표하고 있다.

자료집에는 지난 2000년 각국 민간단체들이 개최한 '여성국제전범법정'에 남북 단체가 함께 제출한 '공동기소장'도 부록으로 첨부했다고 조 연구원은 밝혔다.

그는 "일본의 일본군 성노예 범죄 문제가 어떤 것이었는가 하는 것을 원점에 돌아가서 생각하고자 지난날 신문지상을 통하여 발표된 진상 보고서 등을 묶어서 하나의 문헌자료집을 단행본으로 출판하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진상 보고서는 생존자들의 증언을 위주로 한 귀중한 자료들이므로 앞으로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에도 기여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그는 한국과 중국 등 8개국 시민단체가 현재 실제로 추진하고 있는 일본군 위안부 기록물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움직임과 관련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다.

일본군 위안부 기록물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여부는 다음 달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제13차 세계기록유산 국제자문위원회(IAC)에서 심사가 이뤄질 예정이다.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5: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