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치솟는 밥상물가…韓 식품물가 상승률 OECD 평균의 3.3배

7월 OECD 1.7% 오를 때 한국은 5.6% 급등…전체 물가 상승률도 역전
소비자물가 상승, 장보기가 두렵다
소비자물가 상승, 장보기가 두렵다

(세종=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우리나라의 식료품 물가 상승률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의 3배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소비자물가 상승폭이 커지는 가운데 밥상물가와 직결되는 식료품 가격이 급등하면서 가계의 주름이 깊어지고 있다.

9일 통계청과 OECD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7월 식료품 및 비주류음료 물가 상승률(전년 동월 대비)은 5.6%로 OECD 회원국 평균(1.7%)의 3.3배에 달했다.

이는 OECD 내에서 터키(10.1%), 멕시코(9.7%), 라트비아(6.6%), 체코(5.8%)에 이어 다섯 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스페인(0.1%), 미국(0.3%), 스위스(0.3%), 일본(0.6%), 노르웨이(0.7%), 이탈리아(0.9%) 등은 식료품 물가 상승률이 0%대에 그쳤고, 캐나다(-0.1%), 이스라엘(-1.0%), 핀란드(-1.5%), 그리스(-1.5%), 아일랜드(-2.0%), 아이슬란드(-4.3%) 등은 오히려 물가가 떨어졌다.

우리나라의 식료품 물가가 다른 나라에 비해 급등한 것은 장마·폭염 등의 영향으로 신선채소와 과실 물가가 높은 상승률을 기록한데다 오징어와 계란 등의 가격도 고공비행을 이어갔기 때문이다.

7월 물가 상승률을 보면 우유·치즈 및 계란(12.8%), 과일(18.2%), 채소 및 해조(10.5%) 등이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세부 품목별로는 달걀이 64.8% 오르면서 급등세를 이어갔고, 오징어(50.8%), 감자(41.7%), 호박(40.5%) 등도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식료품 가격이 급등하면서 7월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 역시 한국이 2.2%로 OECD 회원국 평균(2.0%)보다 높았다.

우리나라 소비자물가가 OECD 평균보다 많이 오른 것은 지난해 10월 이후 9개월 만에 처음이다. 지난해 10월 한국 소비자물가는 1.5% 올라 OECD 평균(1.4%)에 비해 상승폭이 컸다.

이후 우리나라는 OECD 평균에 비해 낮은 물가 상승률을 보였으나 7월 상승폭이 역전됐다.

통계청 관계자는 "최근 채소류와 계란 등 신선식품 가격이 많이 올라 전반적인 식료품 물가 상승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꼭 소비해야 하는' 식료품 물가 상승은 가뜩이나 얇아진 가계의 지갑 사정을 더 어렵게 하고 있다.

지난 2분기 전국가구 기준 월평균 가계소득(2인 이상·명목)은 434만6천원으로 지난해 같은 분기보다 0.9% 증가하는데 그쳐 8분기 연속 0%대 증가율에 머물렀다.

특히 물가지수를 감안한 실질소득은 1.0% 줄어들면서 7분기 연속 감소세를 보인 것으로 집계됐다.

치솟는 밥상물가…韓 식품물가 상승률 OECD 평균의 3.3배 - 2

pdhis9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9 06: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