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교부, 中 사드 보복 강화 가능성에 "동향 면밀 주시"

"북핵·미사일 해결되면 자연스럽게 사드 해결될 것"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연합뉴스 자료사진] kimsdoo@yna.co.kr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연합뉴스 자료사진]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외교부는 7일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4기 임시 배치를 완료한 데 대한 중국의 보복 강화 가능성과 관련, "정부로서는 섣불리 예단하지 않고 관련 동향을 면밀히 주시해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의 사드 관련 보복 조치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한 뒤 "정부로서는 고위급 대화 등 양국 간 다양한 방식의 긴밀한 소통을 통해 국민과 기업들이 겪는 어려움이 해소되도록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중국 정부 당국의 사드 관련 입장에 대해 우리 정부도 충분히 잘 알고 있다"며 "우리 정부로서는 적극적인 소통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사드라는 위기 요인을 극복하고, 더불어 북핵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긴밀히 협의해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조 대변인은 이어 "사드 배치 문제에 대한 이견이 양국관계의 도전 요인이 되고 있으나 양국관계를 실질적인 전략적협력동반자 관계로 발전시켜 나가고자 하는 우리 정부의 입장에는 하등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사드는 북핵· 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배치하는 것으로, 북핵·미사일 문제가 해결되면 자연스럽게 해결될 수 있는 만큼 정부로서는 상호 이해 제고를 위한 적극적 소통 노력과 함께 북핵 해결을 위한 양국 간 협력을 강화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조 대변인은 중국 외교부가 사드에 대한 항의로 이날 김장수 주중대사를 초치했는지에 대한 질문에 "한중 양국은 외교채널을 통해 사드 배치 등 주요 현안에 대해 수시로 긴밀히 소통하고 있다"며 "외교당국 간 수시로 이뤄지는 소통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긴 어렵다"고 답했다.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5: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