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종서 10대들 여중생 후배 뺨 때리고 발길질해 경찰 조사

피해자 가족 "폭행 전날에도 위협당해 시민이 112에 신고"

(세종=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지난 6월 세종시에서도 10대 여학생들이 후배 여학생을 폭행한 사건이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세종경찰서는 후배의 뺨을 때리는 등 폭행을 한 혐의로 세종시 모 중학교 3학년 A양 등 2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7일 밝혔다.

세종서 10대들 여중생 후배 뺨 때리고 발길질해 경찰 조사 - 1

A양 등은 지난 6월 19일 오후 5시께 세종시 한 다리 밑에서 2학년 여학생 B양의 뺨을 10여 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같은 날 오후 8시 30분께 인근 공터로 자리를 옮겨 또 뺨을 때리고 수차례 발길질까지 한 것으로 확인됐다.

B양은 2주의 병원 치료를 필요로 하는 상처를 입었으며, 그 충격으로 수 주간의 정신과 치료를 받았다.

A양 등은 중학교 2학년 여학생들이 자신들의 말을 잘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손찌검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피해자 가족은 "피해자들은 6월 18일부터 가해자한테 불려 다니며 위협을 당하는 등 사실상 폭력이 이틀 동안 진행됐다"며 "특히 18일에는 위협 장면을 본 시민이 112에 신고했는데, 이때 출동한 경찰이 제대로 조치만 했어도 아이들이 다음날 폭행당하는 일은 없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피해자 가족 주장처럼 6월 18일 "학생들이 모여 있어 위험해 보인다", "학생들이 모여서 학생을 끌고 간다"는 시민 신고가 두 차례 들어와 경찰이 출동, 해산하거나 훈방하는 등의 조치 후 현장을 떠난 사실이 확인됐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당시 신고를 받고 출동해 현장서 피해자와 가해자를 분리해 조사했지만, 위협이나 폭행을 당했다는 진술이 안 나와 계도만 할 수밖에 없었다"며 "그러나 폭행 피해를 미연에 막지 못한 것은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soy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5: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