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검찰, 故백남기 농민 유족과 첫 면담…수사진행 의견 청취

고 백남기 농민의 딸 백도라지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고 백남기 농민의 딸 백도라지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이보배 기자 = 고(故) 백남기 농민 사망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7일 백씨 유족과 면담해 수사진행과 관련한 유족 측 의견을 청취했다. 검찰이 백씨 유족과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백씨 딸 백도라지(35)씨는 유족 측을 대리하는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변호사와 함께 이날 오후 수사 책임자 면담을 위해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을 찾았다.

검찰 측은 수사 지휘를 맡은 윤대진 1차장과 사건 담당인 형사3부의 이진동 부장이 참석해 유족 측 입장과 의견을 듣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유족 측은 수사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고 지연되고 있다며 조속한 수사를 주장해왔다.

민변 측 변호사는 면담 전 취재진에 "수사가 지체된 이유가 무엇이고 지금까지 무엇이 진척됐는지, 향후 계획은 어떤지 등에 관해 검찰 입장을 들어보려 한다"고 말했다.

백씨는 2015년 11월 14일 '1차 민중총궐기' 집회에서 경찰 살수차가 쏜 물줄기에 맞고 쓰러지면서 바닥에 머리를 부딪쳐 의식 불명에 빠졌다. 이후 혼수상태에서 치료를 받다가 작년 9월 25일 숨졌다.

이후 유족은 당시 강신명 경찰청장과 구은수 서울경찰청장 등 경찰 관계자들을 고발했다.

검찰은 경찰이 단계별 살수차 운용 지침을 지켰는지, 발사 압력과 살수 부위 등이 적정한 수준에서 통제됐는지 등을 살펴보고 있다.

검찰은 유족이 백씨 의료정보를 청와대에 유출했다며 서창석(56) 서울대병원장을 고발한 사건도 수사 중이다.

검찰 찾은 백도라지 씨
검찰 찾은 백도라지 씨(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고 백남기 농민의 딸 백도라지 씨가 7일 오후 윤대진 1차장검사와 이진동 형사3부장을 면담을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들어서고 있다. \
uwg806@yna.co.kr


p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4: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