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북 기독교단체, 개헌 토론장 앞서 동성혼 반대 집회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국회 헌법개정특별위원회가 주관하는 헌법개정 국민대토론회가 열린 7일 전북도청에서 기독교단체의 동성혼 반대 집회가 열렸다.

기독교 단체 동성혼 반대 시위.
기독교 단체 동성혼 반대 시위.

기독교단체들은 "동성혼은 자연의 섭리를 거스르는 죄악"이라며 "헌법에 동성애와 동성혼이 들어가기 일보 직전"이라며 토론 대상에서 이를 배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인류가 간직해 온 소중한 가치를 뒤집으려는 동성혼 개헌 시도를 좌시하지 않겠다"면서 "일부 동성혼 옹호론자들의 이기적인 개헌 주장을 용납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기독교 단체 토론회장 앞에서 몸싸움.
기독교 단체 토론회장 앞에서 몸싸움.

이들은 집회 후 토론회가 열린 전북도청 4층 대회의실을 찾아가 자리 배분 문제를 두고 청원경찰과 승강이를 벌였다.

도청 측은 "오전부터 토론회 입장을 기다린 시민 먼저 입장해 이미 자리가 다 찼다"고 설명했으나 단체는 "일부러 (동성혼을 찬성하는) 진보 단체만 입장시킨 것 아니냐"고 항의했다.

단체는 도청 측의 제지로 입장이 무산되자 토론회장 앞에서 동성혼 반대 내용을 담은 피켓을 들고 시위를 이어갔다.

jay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4: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