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두번째 국악 지휘 나서는 임헌정…국악관현악곡 4곡 연주

지휘자 임헌정 [국립극장 제공]
지휘자 임헌정 [국립극장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지휘자 임헌정과 국립국악관현악단이 2년 만에 다시 만난다.

임헌정이 지휘하는 국립국악관현악단은 오는 28일 서울 장충동 국립극장 해오름 무대에서 국악관현악곡 4곡을 연주한다.

임헌정은 지난 2015년 처음으로 국립국악관현악단을 지휘하며 화제를 모았다.

늘 '도전'과 '뚝심'이라는 수식어가 붙어 다니는 임헌정의 새로운 시도였다.

당시 그는 "낯선 소리의 색과 만나는 건데 동양이든 서양이든 사람의 마음과 감성은 똑같다고 생각한다"는 소감을 밝힌 바 있다.

그는 부천필하모닉 상임 지휘자 재직 시절 베토벤 교향곡 전곡(2003년), 슈만과 브람스 교향곡 전곡(2010년), 브루크너 교향곡(2007~2013년) 등에 이르기까지 한 작곡가를 깊이 탐험하며 음악계에 새 화두를 던졌다.

말러 교향곡 전곡(1999~2003년)을 연주하며 국내에 '말러 열풍'을 불러일으킨 지휘자로도 유명하다.

임헌정과 국립국악관현악단은 두 번째 만남에서 총 4곡을 선보인다.

이 중 동서양 리듬의 조화를 느낄 수 있는 가야금 협주곡 '흩어진 리듬'(작곡 도널드 워맥), 민요 '새야새야 파랑새'를 주선율로 하는 '바르도'(황호준), 강서대묘 사신도 벽화에서 영감을 받은 '영원한 왕국'(김성국) 등 3곡은 작년 위촉·초연됐던 작품들이다.

티켓 가격은 2만~5만원. ☎02-2280-4114

sj99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4: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