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주 금학천 190억 투입해 시민 휴식공간으로 재탄생

(전주=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북 전주시가 2019년까지 190억원을 들여 팔복동 산업단지 인근의 금학천을 시민 휴식공간으로 탈바꿈시킨다.

전주시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시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사업 대상은 팔복동에서 전주천에 합류하는 지점까지의 2.2km 구간이다.

하천이 메마르면서 오염됐고 집중호우에는 물이 넘쳐 인근의 주택과 공장에 침수 피해를 주는 골칫거리다.

전주시는 전주천의 금학보에서 하천 유지용수를 끌어와 맑은 물이 흐르도록 하고 곳곳에 시민이 쉴 공간을 마련한다.

하천 주변을 정비하고 하천을 가로지르는 교량도 새로 가설한다.

전주시는 이를 팔복동 산업단지를 재생하고 인근 철길을 명소화하는 사업과 병행할 계획이다.

doin1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4: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