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엔진차 지고 전기차 뜨면 부품 30%↓…日부품업체들 '초비상'

2만~3만개 부품 중 30% 불필요…엔진관련 부품업체들 활로찾기 부심


2만~3만개 부품 중 30% 불필요…엔진관련 부품업체들 활로찾기 부심

(서울=연합뉴스) 이춘규 기자 = 세계 자동차시장에서 엔진 자동차 위력이 약해지고 모터로 달리는 전기자동차(EV)가 조명되면서 자동차 부품을 생산하는 하청업체들에 비상이 걸렸다.

EV는 현 시점에서는 신차 판매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에도 미치지 못하지만 일본정부의 경우 2030년에는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PHV)를 포함, 20~30%로 높일 목표라고 아사히신문이 7일 보도했다.

닛산자동차 신형 전기자동차 공개
닛산자동차 신형 전기자동차 공개[지바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6일 도쿄도 인근 지바시 마쿠하리 멧세에서 공개된 닛산자동차 전기자동차(EV) '리프(LEAF)' 새모델.

만약 일본 정부의 계획대로 EV 보급이 이루어지면 자동차 생산에 미치는 영향은 완성자동차를 생산하는 거대 자동차 회사는 물론 부품을 공급하는 하청업체들에도 영향이 지대하다.

자동차는 한 대당 2만~3만개의 부품으로 구성되기 때문에 산업의 전후방 영향권이 매우 넓다. 수많은 고용을 창출하기도 하는데, 엔진 없이 모터로 달리는 EV는 부품이 30% 정도 감소된다.

이 문제와 관련해 도요타그룹에 소속된 아이신정기(精機) 이하라 야스모리 사장은 8월 기자회견을 통해 엔진 자동차가 모터로 달리는 EV로 전환되는 것에 위기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엔진관련 부품은 EV에는 불필요한 부품이기 때문이다. 그는 "다 없어지면 3조5천억엔(약 36조3천억원)인 그룹 매출 가운데 2조엔이 없어진다"고까지 표현할 정도였다.

이에 따라 아이신전기는 닥쳐올 위기 국면에 당하고만 있지 않겠다는 의지도 내보였다. 당분간은 이행기인 만큼 하이브리드(HV) 부품에 역량을 집중하고, EV전용 모터 개발도 서두르기로 했다.

반면 정보기술(IT)기업이나 소재 업체들에게는 자동차가 엔진에서 모터로 이행하는 것은 절호의 기회이기도 하다. 예를 들면 자동차에 탑재하는 리튬이온배터리 시장은 급격히 확대되고 있다.

스미토모화학은 2025년까지 수요가 7배로 늘어날 것으로 예측했다. 테슬라 EV가 사용하는 파나소닉의 배터리에 부품을 제공하고 있어 "임팩트는 매우 크다"는 것이 이 회사의 기대다.

차체나 전체 부품을 포함한 무게를 줄이는 경량화가 요구되는 EV에서는 철강보다 가벼운 탄소섬유 강화수지 활용이 전망되기 때문에 미쓰비시케미컬, 데이진(帝人), 도레이 등은 힘을 쏟고 있다.

tae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4: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